정동영 “바른미래 ‘호남’과 당 대 당 통합 가능”
정동영 “바른미래 ‘호남’과 당 대 당 통합 가능”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4.11 19:56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국민의당 출신들과 ‘한솥밥’
박지원도 손학규 대표 결단 촉구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바른미래당 내 국민의당 출신 호남 의원들과 평화당의 ‘제3지대’ 구성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11일 밝혔다.

정동영 대표는 이날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 “바른미래당 내부 정리가 되면 국민의당 시절 한솥밥을 같이 먹던 분들과는 함께 할 수 있는 것”이라며 “당 대 당 통합으로 갈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4·3 보궐선거 이후 옛 국민의당 출신들의 제3지대론이 수면 위로 부상한 가운데 정 대표가 당 대 당 통합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으로 야권발 정계개편이 본격적인 공론의 장에 오를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 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보수와 진보가 어떻게 한 지붕(바른미래당)에 사느냐. 총선은 가까워지기 때문에 차라리 손학규 대표가 결단을 내려 만약 유승민 의원 등이 저쪽(자유한국당)으로 안 넘어간다고 하면 (바른미래당을) 나올 수 있지 않으냐”고 말했다.

이어 “평화당으로 들어오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이고, 그렇지 않다면 신당을 창당해서 거기서 만나는 것도 좋다”며 “지금 (손 대표가) 빨리 나와서 집을 새로 짓자”고 말했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