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당 지도부 총사퇴 연판장 돌리겠다”
하태경 “당 지도부 총사퇴 연판장 돌리겠다”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4.14 19:29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지역위원장 과반수 참여 목표로 추진 밝혀
손대표 당 살릴 방안 없이 자리보전에 급급 비판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14일 “다음주부터 당 지도부 총사퇴를 촉구하는 지역위원장 연판장을 돌리겠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전체 지역위원장의 절반을 넘긴 수의 연판장을 받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학규 대표가 다음주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을 임명하기로 검토하면서 현행 지도체제를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이자 하 최고위원이 즉각 반발에 나선 것.

하 최고위원은 “지역위원장 과반수면 임시 전당대회 소집요건을 넘어 이미 현 지도부에 대한 불신임을 확인하는 숫자”라며 “당이 현 체제로 내년 4월 총선 때까지 버틸 수 있겠느냐는 지역위원장들과 당원들의 우려에 대해 손 대표가 너무 둔감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의 근본적인 쇄신을 위해 지도부 총사퇴 또는 재신임 절차가 필요하다는 충정은 완전히 묵살됐다. 손 대표는 당을 살릴 구체적인 대안과 계획도 없이 오직 자리보전에만 급급하다”고 비판했다./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