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프로배구 남매, FA 전력손실 ‘제로’
인천 프로배구 남매, FA 전력손실 ‘제로’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4.14 19:46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멤버 잔류… 전력 보강도
대한항공, KB 손현종도 영입
흥국, 이재영 공격력 일취월장
다음 시즌도 막강 라인업 구축
인천 프로배구 남매 대한항공과 흥국생명의 강세가 다가오는 2019~2020시즌에도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2018~2019시즌 남자부 정규리그 우승팀 대한항공은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내부 FA’들을 모두 잡았다.

대한항공은 FA 최대어였던 레프트 정지석을 비롯해 레프트 곽승석, 김학민, 센터 진성태, 세터 황승빈 등 올 시즌 정규리그 1위를 합작한 뒤 FA로 풀린 5명을 모두 잔류시켰다.

여기에 KB손해보험에서 뛰고 FA 자격을 얻은 레프트 손현종까지 영입하며 전력을 보강했다.

남자부 최고의 세터 한선수를 보유한 대한항공은 막강 전력을 앞세워 올 시즌 놓친 창단 사상 첫 통합우승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다음 달 7∼9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릴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 때 어떤 선수를 잡을 지의 변수가 남아있지만 대한항공은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의 토종 군단을 보유하게 됐다.

대한항공은 올 시즌 3년 연속 몸담았던 가스파리니가 트라이아웃 참가 신청을 하지 않은 가운데 종전에 뛴 적이 있는 마이클 산체스 등 여러 선수의 기량을 보고 후보를 최종 낙점할 예정이어서 다음 시즌에서도 강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여자부는 정규리그 1위에 이어 챔프전까지 제패하며 12년 만에 통합우승을 달성한 흥국생명의 독주가 예상된다.

흥국생명은 FA 자격을 취득한 센터 김나희와 레프트 신연경, 공윤희 등 우승 멤버 3명을 모두 붙잡아 전력 손실을 막았다. 여기에 여자부 정규리그와 챔프전 MVP를 석권한 에이스 이재영의 공격력이 더욱 좋아지고 있어 흥국생명의 ‘1강’ 체제는 다음 시즌에도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여자부 역시 흥국생명의 1강 예상 속에 나머지 팀들은 전력이 엇비슷해 어떤 외국인 선수를 트라이아웃에서 잡느냐가 상위권 도약의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