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값 오름세… 5월에 ‘이중폭탄’ 맞나?
기름값 오름세… 5월에 ‘이중폭탄’ 맞나?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4.14 19:47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휘발유 판매가 ℓ당 평균 1408.3원… 8주 연속 상승세
유류세 인하폭 줄고 국제유가 올라 오름폭 더 커질 듯
정부가 유류세 인하를 오는 8월 31일까지 4개월간 연장하되 인하 폭은 다음 달 7일부터 현행 15%에서 7%로 축소하기로 하는 한편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8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14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유류세 인하를 오는 8월 31일까지 4개월간 연장하되 인하 폭은 다음 달 7일부터 현행 15%에서 7%로 축소하기로 하는 한편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8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14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 모습. /연합뉴스

 

다음달 기름값이 더 오를 전망이어서 소비자가 체감하는 부담도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4월 둘째 주 기준 전국 주유소 보통 휘발유 판매 가격은 전주 보다 1ℓ당 10.3원 오른 1천408.3원이었다. 휘발유 가격이 상승세로 돌아선 지난 2월 셋째 주 1천342.9원보다 8주 만에 65원 이상 올랐다.

하지만 기름값은 더 오를 전망이다.

정부가 지난 12일 유류세 인하 정책을 오는 8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하면서 인하 폭을 현행 15%에서 7%로 절반가량 낮췄기 때문이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애초 계획대로 5월 6일 유류세 인하 정책이 완전 종료되는 것보다 부담은 줄겠지만, 인하 폭이 축소되는 다음 달 7일부터 휘발유(1ℓ당 65원), 경유(1ℓ46원), LPG부탄(1ℓ당 16원) 모두 가격 인상이 불가피해졌다.

여기에 대외적인 유가 상승 요인이 집중되면서 국제유가도 8주째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국내 석유제품 가격에는 2~3주 시차를 두고 싱가포르 국제 석유제품 가격이 반영돼 있어 국제 원유 상승요인이 국내 휘발윳값에 상승 압박을 가할 수 밖에 없다.

두바이유 가격은 일일 기준 지난해 12월 배럴당 49.52달러로 떨어졌다가 이달 들어 70달러 수준까지 올랐다.

이런 와중에 미국 대이란 추가 제재 가능성까지 제기되면서 유가 상승 폭이 더욱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미국은 지난해 11월 이란산 원유 수입에 제재를 가하면서 한국을 비롯한 8개국에는 한시적인 예외를 인정했었다. 6개월 뒤인 다음 달 2일 미국이 한시적 예외 조치 연장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 결과를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여기에 OPEC은 6월 말까지 하루 평균 산유량을 120만 배럴로 줄이기로 합의한 상태다. 더불어 하루 평균 약 13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하는 리비아에서 이달 초부터 내전이 발생한 데다 주요 산유국 베네수엘라의 대규모 정전 상태 등 지정학적 리스크도 국제유가를 급등시킬 만한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