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검도 광교신청사 이전… 오늘부터 본격 업무 개시
수원지검도 광교신청사 이전… 오늘부터 본격 업무 개시
  • 박건 기자
  • 승인 2019.04.14 20:25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방검찰청이 지난 35년여 동안 지내왔던 원천동 청사를 마감하고 15일부터 광교 신청사에서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한다.

수원지검이 14일 광교 신청사로 이전하면서 수원지법과 함께 지난 35년간 머물렀던 원천동 청사는 수원지역은 물론 경기도 내 법조계 역사로 남게 된다.

수원지검이 들어서는 수원검찰종합청사는 지하 2층~지상 20층 규모로, 이 가운데 수원지검은 지상 1~15층을 사용한다.

그동안 서울고검 산하였던 수원지검은 지난달 초 개청한 수원고검의 지휘를 받게 됐다.

수원·용인·화성·오산 등 323만명을 관할하는 수원지검 본청과 함께 성남·안산·안양·평택·여주 5개 지청이 관할하는 지역은 경기남부 18개 시와 1개 군이며, 관할인구는 843만여명에 달한다. 지검 중 관할 규모로는 전국 최대다.

수원지검 관계자는 “이번 청사 이전을 통해 사건 관계인과 민원인 등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라며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수준 높은 검찰 민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