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풍무지구 대학유치 합의 대외비는 불가피”
“김포 풍무지구 대학유치 합의 대외비는 불가피”
  • 천용남 기자
  • 승인 2019.04.15 20:26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영록 전 시장 “공익보호차원”
밀실합의·밀실행정 논란에 반박
정하영시장 취임후 진행 중단 시켜
유영록 전 김포시장이 재임시 풍무역세권 개발지역내 대학유치 사업을 추진하면서 공모 절차를 생략하고 특정 학교법인과 대학캠퍼스 조성을 합의한 것과 관련, “공익보호차원에서 불가피하게 대외비로 처리했다”고 밝혔다.

유 시장은 15일 김포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말하고 “이해상충이나 수익성 유무 등과 상관없이 전략적인 차원이었지 ‘밀실행정’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모 언론은 ‘유 전 시장이 민선6기를 불과 석달여 남긴 시점에서 특정대학과 김포캠퍼스 조성을 위한 밀실합의서를 작성했는데 이는 공모절차 없이 수의계약’이라고 특혜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유영록 당시 시장은 국민대에 이어 성결대학교와 풍무역세권개발사업지구내 1천700억원 상당의 9만㎡ 부지를 무상 제공하는 조건으로 이들 학교 유치를 추진했다가 협상이 결렬되자 민선 7기 지방선거전인 지난해 3월 13일 대학을 운영하는 A학원과 비공개로 글로벌 산학연 김포캠퍼스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에 이어 3월 30일 합의서를 체결하면서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유 전 시장은 “2016년부터 국민대학교와 성결대학교, 서강대학교 등과 대학유치관련 협상을 진행했으나 정부 방침상 어려움이 있어 불발됐다”며 “서울대 시흥캠퍼스와 서강대 남양주캠퍼스 사업들도 수년간 상당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등 현실의 벽에 부딪혔다”고 술회했다.

이어 유 전시장은 “서울에 있는 대학 유치는 어렵다고 판단하고 공론화 과정을 거쳐 공동학위수여가 가능한 외국 명문대 글로벌캠퍼스 유치로 선회했다”며 “이런 전제하에 MIT Media Lab과 해당 학원간 MOU를 체결하고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산학연 김포캠퍼스 조성을 위한 합의서를 작년 3월 30일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밀실합의, 밀실행정 운운하는 것은 전혀 현실과 동떨어진 억측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김포시는 정하영 시장 취임 후인 지난해 7월 이같은 합의 내용의 진행을 중지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김포=천용남기자 cyn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