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최다우승 동률 수원-포항 32강전부터 ‘으르렁 으르렁∼’
FA컵 최다우승 동률 수원-포항 32강전부터 ‘으르렁 으르렁∼’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4.15 20:58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팀 나란히 네차례씩 우승컵
내일 수원 안방서 두팀 맞대결
K리그1에선 아직 만나지 않아

K리그 올시즌 수원이 2승2무
포항은 현재 1승1무2패 상태

성남FC는 상주 상무와 원정
인천Utd, 청주FC와 홈 경기


17일 일제히 열리는 2019 대한축구협회(FA)컵 32강전부터 빅매치가 펼쳐진다.

역대 FA컵에서 나란히 4차례씩 정상에 오르면서 ‘최다우승 동률’을 이룬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과 포항 스틸러스가 ‘미리 보는 결승전’에 나선다.

수원과 포항은 오는 17일 오후 7시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FA컵 32강전에서 맞붙는다.

올해 24회째를 맞는 FA컵에서 수원과 포항은 나란히 4차례씩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수원은 2002년, 2009년, 2010년, 2016년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고, 1996년, 2006년, 2011년에는 준우승했다.

이에 맞서는 포항은 1996년, 2008년, 2012년, 2013년 대회 우승과 2001년, 2002년, 2007년 준우승을 차지했다.

공교롭게도 두 팀은 우승은 물론 준우승 횟수까지 똑같을 정도로 FA컵에서 치열한 자존심 경쟁을 펼쳐왔다.

수원과 포항의 FA컵 맞대결은 이번이 4번째다. 승부차기는 무승부로 기록되는 만큼 두 팀은 1승1무1패로 팽팽했다.

수원과 포항은 1996년 제1회 FA컵부터 결승에서 맞붙었고, 연장 혈투 끝에 승부차기에서 포항이 7-6으로 이겼다.

1998년 대회 8강전에서는 포항이 수원을 2-0으로 물리쳤고, 2002년 결승전에서는 수원이 포항을 1-0으로 꺾고 첫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지금까지 결승에서 두 차례, 8강전에서 한 차례 이뤄진 것을 고려하면 올해 두 팀의 맞대결은 너무 일찍 성사됐다.

이번 시즌 수원과 포항은 프로축구 K리그1에서 아직 만나지 않았다. 오는 26일 K리그1 9라운드가 첫 맞대결이다.

수원과 포항은 지난 시즌 K리그1 무대에서도 4차례 맞대결을 펼쳐 1승2무1패로 균형을 맞추며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였다.

최근 K리그1 분위기만 따지면 수원이 낫다. 수원은 개막 3연패로 ‘슬로 스타트’를 보여줬지만 이후 4경기(2승2무) 무패행진을 이어가며 정규리그 8위까지 올랐다.

포항 역시 개막 2연패 이후 3경기째 만에 첫 승리를 따냈지만 이후 1승1무2패로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를 이어가고 있다.

이 때문에 수원과 포항은 ‘상승세 유지’와 ‘분위기 반전’이라는 상반된 입장에서 승리를 향해 뛰어야 한다.

성남FC는 상주 상무와 원정경기를 치르고 인천 유나이티드는 청주FC와 홈에서 만나며 수원FC는 대구FC와 홈 경기를 치른다. 이밖에 FC안양은 K리그1 강호 전북 현대를 만나고 화성FC는 양평FC와 파주시민구단은 단국대와, 김포시민구단은 경주 한국수력원자력과, 포천시민구단은 경남FC를 각각 상대한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