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노트르담 화재, 우리 문화재도 경각심 가져야
[사설]노트르담 화재, 우리 문화재도 경각심 가져야
  • 경기신문
  • 승인 2019.04.16 19:09
  • 댓글 0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류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첨탑과 지붕이 붕괴했고, 내부의 유물도 상당 부분 소실됐을 것으로 우려된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첨탑 보수공사를 위해 설치한 비계의 상부 쪽에서 불길이 시작돼 내부 목재 장식 등으로 옮겨진 것으로 보인다.

가톨릭 문화유산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하루 평균 3만여명의 관광객이 찾을 정도로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은 관광명소이다. 성당 내부에는 ‘장미의 창’이라는 이름의 스테인드글라스, 대형 파이프오르간, ‘에마뉘엘’이라는 이름의 종 등 유물이 있고, 성 십자가, 거룩한 못 등 가톨릭 성물이 상당수 보관돼있다. 목재만 해도 가장 오래된 것은 1160년경 벌목됐다. 860년 가까이 버텨온 목재 구조물들이 한순간 화재로 허망하게 사라진 것이다.

이번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는 지난 2008년 2월 10일 밤에 발생한 국보 1호 숭례문 화재를 떠올리게 한다. 우리 국민들은 서울 한복판에서 영욕의 역사를 지켜본 대한민국의 상징 숭례문이 순식간에 거대한 화염에 휩싸이는 것을 속수무책으로 바라봤다.

이보다 앞서 2005년에는 강원도 양양군에서 시작된 산불이 식목일인 4월 5일 우리나라 관음보살 신앙의 본향인 낙산사에 옮겨붙어 대웅전, 보타전, 원통보전, 요사채, 홍예문 등이 잿더미가 됐고, 보물 제497호 ‘낙산사 동종’도 소실됐다. 최근 강원도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에도 그 지역 국가지정문화재 27건 중 한 군데도 피해가 없었던 점은 다행스럽다.

우리나라 문화재는 주로 목재로 만들어져있어 특히 화재에 취약하다. 한순간의 화재로 수백 년, 수천 년 된 문화유산이 사라진다. 낙산사와 숭례문 화재 이후 당국이 문화재 방재시스템을 강화한다고 했으나 여전히 화재 위험은 도사리고 있다. 다행히 문화재는 없었지만 지난 7일에도 서울 종로구 인왕사에서 화재가 발생해 보광전이 전소됐다. 문화재청은 국내 문화재 안전상황을 긴급 점검한다고 밝혔다. 목조 건축물을 중심으로 지자체와 함께 소방시설 점검과 현장 관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를 계기로 경각심을 갖고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 할 것이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노트르담은 우리의 역사이자 위대한 사건들이 일어난 장소, 우리의 삶의 중심이었다”라며 “국민과 함께 성당을 재건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이 하루빨리 웅장하고 아름다운 모습을 다시 보여주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