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위즈, 롯데 자이언츠와 연장 승부 끝 패배
KT 위즈, 롯데 자이언츠와 연장 승부 끝 패배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4.20 22:39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장 10회말 끝내기 안타 맞고 4-5 역전패

올 시즌 첫 3연승 도전 또다시 실패

 KT 위즈가 또다시 3연승 도전에 실패했다.

 KT는 2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원정경기에서 연장 10회말 허일에게 끝내기 안타를 허용하며 4-5로 패했다.

 올 시즌 연승행진은 2연승 이상 거두지 못했던 KT는 또다시 3연승 도전에 실패하며 9승16패로 꼴찌 탈출의 기회를 날려버렸다.

 KT가 이날 승리했다면 올 시즌 첫 3연승 기록과 함께 5연패에 빠진 KIA 타이거즈(8승1무14패)를 제치고 9위로 올라설 수 있었지만 마무리 김재윤이 2점 차 리드를 지키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KT는 1회와 2회 각각 1점 씩을 내줘 0-2로 끌려갔고 롯데 선발 장시환의 호투에 타선이 묶이며 7회까지 단 1점도 뽑지 못했다.

 그러나 KT는 8회초 멜 로하스 주니어가 롯데 두번째 투수 홍성민을 상대로 좌월 솔로포를 쏘아올려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고 9회 장성우가 롯데 세번째 투수 고효준에게 볼넷을 골라낸 뒤 심우준의 안타 배정대의 희생번트로 1사 2, 3루 기회를 잡았다.

 황재균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따라붙어 2-2 동점을 만든 KT는 강백호가 고의4구로 걸어나간 뒤 2루를 훔쳐 2사 2, 3루 기회를 이어갔고 김진곤의 우중간 2루타로 2점을 뽑아 4-2로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KT는 9회말 무사 1루에서 김재윤이 오윤석에게 좌월 투런포를 얻어맞아 4-4를 허용하며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10회말 김재윤에 이어 마운드에 선 손동현이 신본기의 안타와 전준우의 볼넷, 아수아헤의 희생번트로 1사 2, 3루 위기를 맞은 뒤 손아섭을 자동 고의4구로 내보냈지만 대타 허일에게 좌중간 끝내기 안타를 맞고 고개를 숙였다.

 KT 선발 김민은 8이닝을 2실점으로 막아내며 4연패 끝에 드디어 시즌 첫 승리를 거두는 듯 했지만 불펜의 도움을 받지 못해 첫 승 신고를 다음으로 미뤘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