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분권 실현이 곧 文정부의 성공”
“자치분권 실현이 곧 文정부의 성공”
  • 안직수 기자
  • 승인 2019.04.21 20:16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단체장 라이브 토크쇼
오산·수원·화성시장들 참석
“시민이 시정에 참여하는 통로
국민의 명령, 공수처 설치해야”
수원, 오산, 화성 시장들이 19일 경기문화재단에서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위한 지자체의 역할을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했다.

 

“문재인정부가 성공해야 우리나라 민주주의도 한층 성숙할 수 있으며, 문재인정부의 성공은 자치분권을 통해 실현될 수 있다.”

오산·수원·화성시 이른바 ‘산수화’ 자치단체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역할을 모색했다.

‘문재인을 지지하는 시민모임’은 19일 경기문화재단 다산홀에서 염태영 수원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곽상욱 오산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기초단체장 라이브 토크쇼’를 열였다.

세 단체장은 이날 지방자치분권의 필요성과 기초단체장의 어려움, 다른 도시와의 상생발전에 대한 의견 등을 나눴다.

이들은 지방자치분권의 실현이 곧 문재인정부의 성공으로 연결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염태영 시장은 “자치분권은 모든 시민이 직접 시정에 참여해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통로며, 주민의 목소리를 정책에 바로 반영해 변화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서철모 시장은 “문재인정부를 만든 촛불혁명은 시민의 목소리에서 시작한 것이다”며 “그동안 도지사, 시장 등 정치인의 목소리가 컸다면 이제는 그 목소리를 시민들에게 돌려줘야 하고, 그 방법이 자치분권으로 실현될 수 있다”고 말했다.

곽상욱 시장은 “사람들은 행복을 원하고, 행복하면 한 지역에서 오랫동안 머물게 된다”며 “정주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시민이 행복해야 하고, 시민의 행복을 가져다주는 정책은 자치분권을 통해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정책을 시행하는 과정에서 국회의원 등 정치인과 겪는 어려움도 토로했다.

서철모 시장은 “정치와 행정은 다르다. 정치는 빠른 성과를 원하지만, 행정은 더디더라도 절차를 밟아야 한다”며 “이런 부분에서 정치인들과 부딪칠 때 힘들다”고 지적했다.

염태영 시장은 “모든 결정에는 이해가 다른 사람들간 충돌이 생기는데, 한쪽의 입장만 전달할 때 이를 조절하는 것이 힘들다”고 말했고, 곽상욱 시장은 “아침부터 밤 늦게까지 지역을 돌아다니다 보면 정말 많은 일이 벌어지는데, 세세한 부분을 정치인들이 이해하지 못하는데서 오는 어려움이 많다”고 토로했다.

두 시간에 걸친 콘서트를 마무리하면서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 1호 공약인 공수처가 설치돼야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이 될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국민의 명령이다! 공수처를 설치하라’는 손팻말을 들며 공수처 설치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한편 염태영·서철모·곽상욱 시장은 지난해 11월 13일 ‘산수화 상생협력발전 협약식’을 갖고 지역간 협업과 상생발전을 약속한 바 있다.

/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