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문 의장이 성추행” 의장직 사퇴 촉구
한국 “문 의장이 성추행” 의장직 사퇴 촉구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4.24 20:01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장실 항의 방문 임이자 의원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
여성으로서 성적 수치감… 법률 검토 거쳐 고소·고발
문희상 국회의장(테이블 왼쪽 세번째)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테이블 왼쪽 두번째)와 의원들에게 나가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테이블 왼쪽 세번째)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테이블 왼쪽 두번째)와 의원들에게 나가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4일 문희상 국회의장 항의 방문도중 문 의장이 두 손으로 자당 임이자 의원의 양 볼을 만지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이같이 밝힌 뒤 문 의장을 고소·고발하는 한편 의장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 저지를 위해 문 의장을 항의방문 했다.

의장실 내에서 한국당 의원들의 고성·항의가 이어졌고, 문 의장이 의장실 밖으로 나가려고 하자 이를 한국당 의원들이 막아서면서 가벼운 몸싸움도 벌어졌다.

문 의장은 이에 저혈당 쇼크 등을 호소하며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고 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인 송희경 의원은 “임 의원이 사개특위 사보임에 대한 문 의장의 입장을 재차 요구하자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배 부분을 두 손으로 접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임 의원이 ‘이러시면 성희롱’이라며 강력히 항의했으나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되겠느냐’면서 다시 두 손으로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나 감싸고 어루만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임 의원이 국회 파행과 관련해 의장에게 정당한 대책을 요구하고 항의했는데도 문 의장은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며 “임 의원이 여성으로서 성적 수치심과 모멸감을 느꼈다고 밝혀와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날 문 의장의 신체 접촉이 성희롱·성추행에 해당하는지 법률 검토를 거쳐 고소·고발을 할 계획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 의장은 임 의원뿐 아니라 한국당도 능멸·모멸했다. 의장직에서 물러남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문 의장이 탈진해 저혈당 쇼크가 왔다고 하니 건강에 큰 지장은 없기를 바라지만 임 의원에 대한 행동은 법적·형사적으로 책임을 져야 할 일로 보인다”며 “문 의장은 국회의 위신을 바닥에 떨어뜨리는 행동을 한 데 대해 부끄러워 어찌할 줄 몰라야 하는데 탈진이니 저혈당이니 하며 입원하는 할리우드 액션을 했다면 정치적 의미를 더해 탄핵감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이날 긴급 의총에 이어 여성의원·중앙여성위원회 위원 이름으로 ‘문희상 의장의 동료의원 성추행 규탄 기자회견’을 잇달아 열고 문 의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