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기 인천본부세관장, 현장중심 행정 당부
이찬기 인천본부세관장, 현장중심 행정 당부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4.24 20:38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수출기업·수원세관 방문
수출 관련 기업 애로사항 청취
이찬기 인천본부세관장(사진 왼쪽)은 24일 도내 수출 기업인 ㈜시스템알앤디과 수원세관을 방문해 현장 목소리를 청취했다. /수원세관 제공
이찬기 인천본부세관장(사진 왼쪽)은 24일 도내 수출 기업인 ㈜시스템알앤디과 수원세관을 방문해 현장 목소리를 청취했다. /수원세관 제공

 

이찬기 인천본부세관장이 24일 경기지역 내 수출기업과 수원세관을 잇달아 방문해 현장 목소리를 청취했다.

이 본부세관장은 이날 ㈜시스템알앤디를 방문해 현장에서 수출과 관련한 어려움을 호소하는 목소리에 귀기울였다.

㈜시스템알앤디는 LCD 디스플레이 장비 및 2차 전지 제조용 장비를 주문생산 방식으로 제조해 국내 납품 및 중국, 베트남, 폴란드 등에 수출하는 중소기업이다.

도현만 ㈜시스템알앤디 대표이사는 “중국에서 자국 내 LCD 디스플레이 장비산업에 대해 전략적으로 지원하면서 우리 업체 LCD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부문은 매우 힘들어 2차 전지 제조용 장비부문에 힘을 쏟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 업체는 수출장비 제조공정에 다양한 부품이 사용돼 FTA 적용 원산지증명서를 발급받는데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다, 전체 장비 라인 중 일부분만 제작·수출하기 때문에 품목분류 결정에도 어려움이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이찬기 본부세관장은 지역을 담당하는 수원세관의 기업지원전담팀을 활용해 기업맞춤형 토탈 컨설팅해 줄 것을 김기재 수원세관장에게 주문하고, “인천본부세관에서도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본부세관장은 아울러 “수원세관 관할구역에 첨단 IT산업 관련 수출입기업이 다수 있어 기업지원 중심세관으로서 역할이 매우 크다”며 “기업들이 무역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적극 지원하고, 현장 중심의 적극행정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수원세관에서는 인천본부세관 월간 간부회의가 개최됐으며 수출입지원 방안 등 인천본부세관의 주요 현안사항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