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도 기본소득 국제 학술회의
제1회 도 기본소득 국제 학술회의
  • 여원현 기자
  • 승인 2019.04.24 21:24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연, 29~30일 수원컨벤션센터
국내·외 기본소득 토론 등 진행
경기연구원은 오는 29~30일 수원컨벤션센터 컨벤션홀에서 ‘제1회 경기도 기본소득 국제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협력 시대의 새로운 패러다임, 기본소득!’을 주제로 열리는 콘퍼런스는 경기도 주최, 경기연구원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 주관으로 열린다.

콘퍼런스는 ‘협력’을 키워드로 29일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연설을 시작으로 애니 밀러 영국 시민기본소득트러스트 의장과 강남훈 경기도기본소득위원회 공동위원장이 ‘비전에서 현실로 : 정의, 평화, 복지의 새로운 시대’, ‘포용적 성장, 공동선, 공동부, 그리고 기본소득’에 대해 기조연설을 하게 된다.

이어 시그네 야우히아이넨 핀란드 사회보험국 선임경제학자, 마리아 콜 스페인 바르셀로나 국제문제센터 선임연구위원, 사라트 다발라 기본소득지구네트워크 부의장, 안드레아스 예니 스위스 라이노시장, 샘 매닝 미국 Y컴비네이터연구소 연구팀장 등이 국내·외 기본소득 실험 사례 발표 및 토론을 진행한다.

30일에는 트랙1에서 ‘경기도의 기본소득 모습’을 주제로 청년배당의 정책효과,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기본소득의 확장과 재원 세션이 열린다.

트랙2에서 ‘기본소득 일반: 이론 및 최근 흐름’을 주제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공유부와 기본소득, 시민의 물질적 기반으로서의 기본소득, 법제·사회적 가치 세션 등이 진행된다.

이한주 경기연구원 원장은 “이번 콘퍼런스는 기본소득을 포함한 새로운 사회적, 경제적 모델을 추구하는 데 중요한 정치적, 학술적 기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제 위기·사회 양극화·기술 혁신 등의 도전에 기본소득이 새로운 대안으로 부상한 가운데 도는 올해부터 만 24세 청년 17만5천명을 대상으로 1년간 100만원을 지급하는 청년기본소득 사업을 도입, 논의에 불을 댕겼다.

/여원현기자 dudnjsgus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