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에 ‘혁신·쇄신’의 이인영 의원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에 ‘혁신·쇄신’의 이인영 의원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5.08 20:19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6 운동권’ 그룹 대표주자
친문 일색 지도부 변화 가능성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에 당내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운동권’ 그룹의 대표주자인 이인영(54·서울 구로갑) 의원이 선출됐다.

이 신임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경선 결선투표에서 김태년 의원을 누르고 여당 원내사령탑에 올랐다.

이 의원은 76표를, 김 의원은 49표를 각각 얻었다.

앞서 민주당 의원 125명이 참여한 1차 투표에서 이 의원 54표, 김 의원 37표, 노웅래 의원 34표 등 과반 득표자가 없어 1·2위간 결선투표가 진행됐다.

이 신임 원내대표는 선거전 내내 ‘혁신과 쇄신’을 핵심 메시지로 내세웠다.

이 부분이 민주당 의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는 분석이다.

친문(친문재인) 이해찬 대표와 색깔이 다른 이 원내대표의 취임으로 민주당 지도부에도 새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당내에서는 ‘친문 일색’이었던 지도부의 진용이 변화하면서 다양성이 확보되고, 견제와 균형의 원칙도 뚜렷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다른 한편으로는 비교적 단일대오를 유지해온 민주당에서 계파별 목소리가 선명하게 분출되면서 갈등과 균열이 수면 위로 드러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정견 발표에서 “우리는 변해야 승리할 수 있다”며 “저부터 변화를 결단한다. 제 안의 낡은 관념, 아집부터 불살라 버리겠다”고 역설했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