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5월 국회를”… 나경원 “국정파트너”
이인영 “5월 국회를”… 나경원 “국정파트너”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5.09 20:34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새 원내대표 인사차 방문
李 “대화 나누고 방법 찾을 것”
羅 “국민 원하는 국회 되기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9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와 환담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9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와 환담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상견례를 했다.

이번 회동은 지난달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을 빚은 이후 민주당과 한국당 원내대표가 처음으로 시도하는 대화라는 점에서 주목됐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취임 인사차 나 원내대표의 국회 사무실을 찾았다.

이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국민의 말씀을 잘 듣고, 야당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며 “경청의 협치부터 시작하고 그런 과정에서 (대치) 정국을 푸는 지혜를 주시면 심사숙고하고 최대한 존중할 수 있는 길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 노력하면 좋겠다”며 “산불이나 지진 등 우리가 정성을 쏟아야 할 일들이 있는 만큼 경청을 하겠다. 가능하면 5월 임시국회라도 열어 국회 본연의 일을 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편하게 인사드렸으면 좋은데 저도 약간 과제를 가져왔다”며 “어떤 말씀이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고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이 원내대표 당선을 계기로 국민이 원하는 국회가 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다만, “말 잘 듣는 원내대표가 되겠다고 했는데 설마 청와대 말을 잘 듣겠다는 것은 아니겠지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뼈 있는 말’을 던지기도 했다.

또 “국민의 말씀을 잘 들으면 같이 할 수 있는 면적과 폭이 넓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야당을 국정의 파트너로 생각하는 부분이 확대되면 좋겠다”고 강조햇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공조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과 관련해선 “결국 어떤 것이 국민을 위한 것인지, 패스트트랙 제도가 어떤 것을 위한 것인지 진지하게 생각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양당 원내대표는 덕담을 주고받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 원내대표 후보) 세 분 가운데 가장 가깝다고 느껴지는 분”이라며 “이 원내대표께서 국회 연구단체를 만들 때 이름을 빌려달라고 해서 두 번도 안 묻고 이름을 빌려드렸고, (함께) 17대 국회에서 처음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는 굉장히 합리적인 보수로 가실 수 있는 분이라고 생각했고, 기대가 크고 응원도 늘 많이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 홍영표 전 원내대표를 염두에 둔 듯 “그동안 제가 형님을 모시고 여야 협상을 했는데 이제 동생이 나타나서 민생과 국민을 위한 국회가 된다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1963년생으로 이 원내대표(1964년생) 보다 한살이 많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바른미래당 김관영·정의당 윤소하·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를 차례로 예방했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