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지업소 위장 성매매 알선 조폭일당 11명 검거
마사지업소 위장 성매매 알선 조폭일당 11명 검거
  • 박광수 기자
  • 승인 2019.05.09 21:01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양주 오피스텔서 영업
거액 대출금 가로챈후 협박·폭행
의정부시와 양주시에서 태국마사지 업소를 위장한 성매매업소를 운영한 조직폭력배 일당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사기 및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일명 ‘홍제동식구파’의 조직원 박모(29·남)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이모(27·남)씨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또 이들이 운영한 성매매업소에서 일한 김모(22·여)씨 등 여성 6명을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 등은 2018년 9월부터 올해 2월까지 의정부시와 양주시에서 오피스텔 성매매업소를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출장태국마사지’라고 쓴 전단 등을 뿌린 뒤 찾아오는 남성들을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또 30대 회사원에게 신용등급을 올리는 방법을 알려준다고 속여 차량 구입 목적성의 대출을 받게 한 뒤 대출금 7천만원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파산신청을 하면 대출금을 갚지 않아도 되고 3년 뒤 회생할 수 있다”고 피해자를 속여 대출을 받게 했지만 나중에 피해자가 돈을 돌려달라고 하자 자칭 ‘홍제동식구파’임을 과시하며 협박하고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에게 당한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지역 내 폭행, 갈취, 각종 이권 개입으로 주민들의 생활 안정을 저해하는 조직폭력배를 지속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의정부=박광수기자 ks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