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지도부 나란히 ‘불심 잡기’… 갈등 멈추고 협치?
여야 지도부 나란히 ‘불심 잡기’… 갈등 멈추고 협치?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5.12 19:45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사 봉축법요식 참석
이해찬 “조만간 만날 것”
나경원 “국민통합에 앞장”
5월 임시국회 협의 관측도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인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합장하고 있다./연합뉴스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인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합장하고 있다./연합뉴스

 

여야 지도부가 12일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서울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 나란히 참석해 ‘불심 잡기’ 경쟁에 나섰다.

법요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과 국회 불자 모임 정각회의 명예회장인 한국당 주호영 의원도 법요식에 자리했고,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 등도 부처님의 자비 정신을 기렸다.

이들 여야 지도부는 법요식이 진행되는 동안 불전 앞에 두 손을 모아 합장을 하고, 때로는 법문을 따라 읽으면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되새기는 동시에 여야 협치를 다지는 모습이었다.

또 행사 내내 밝은 표정을 지으며 서로 대화를 주고받는 모습도 보였다.

특히 나란히 앉은 이 원내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수시로 웃으며 대화하거나 귀엣말을 주고받으며 끊임없이 대화하는 모습이 수차례 포착, 일각에서는 5월 임시국회를 협의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나 원내대표는 법요식 후 “우리 사회가 너무 갈등과 분열로 가는 부분이 있다”며 “정치로 다시 국민을 통합하는 데 앞장 서겠다는 말씀을 드린다. 부처님 가르침을 생각하는 하루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와의 회동 계획에 대해선 “조만간 만날 것”이라며 구체적 대화 내용에 대한 언급은 삼갔다.

이날 색색깔의 연등이 법요식이 열린 조계사 곳곳을 수놓은 가운데, 대웅전 중앙에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문희상 국회의장, 한국당 황교안 대표·나경원 원내대표 등의 이름이 매달린 대형 연등이 눈에 띄었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별도의 메시지를 통해 “약자에 대한 연민과 연대 대신 날 선 발언을 일삼는 한국 정치에 특별히 석가의 깨우침이 깊이 스며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