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약주·증류주… 道농기원 개발 전통주 ‘한자리에’
막걸리·약주·증류주… 道농기원 개발 전통주 ‘한자리에’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5.13 20:07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색고구마막걸리 등 16종 선봬
서울 전통주갤러리서… 시음도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직접 개발해 산업체에 기술을 이전한 전통주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달 14일부터 19일까지 서울 강남구 전통주갤러리에서 개최되는 ‘경기도농업기술원 개발 산업화 전통주 특별전’은 2009년부터 도 농기원에서 개발해 산업체에 기술 이전한 막걸리 11개, 약주 및 증류주 각 3개, 기타 2개 등 16종 19개 제품을 보고 맛볼 수 있는 행사다.

행사장에서는 전통주 개발자와 해설사가 술에 대한 특징과 이야기를 들려주기도 한다.

도 농업기술원은 한일정상회담 건배주였던 2009년 개발한 자색고구마막걸리와 2017년 우리술품평회 대통령상을 수상한 호담산양삼막걸리, 2015년 금상을 비롯해 뉴욕 몽드셀렉션 2년 연속 수상한 허니와인, 2011년 세계유기농대회에서 국내·회 행사 건배주로 각광받았던 연막걸리 등 그 품질과 맛을 인정받아 왔다.

또 홍국쌀을 이용한 ‘붉은원숭이(술샘)’. 향미증진 효모를 이용한 ‘사과한잔(가나다라브루어리’, ‘감사(술샘)’, ‘술아(술아원)’도 특별전에 나선다. 지역 특산품을 상품화해 지역 축제와 연계한 ‘천년초선인장막걸리(배다리술도가)’, ‘이천쌀막걸리(오성주조)’, ‘파주콩막걸리(파주탁주)’ 등도 전시된다.

쌀 이외 원료를 이용해 제조한 100% 벌꿀을 이용해 만든 ‘허니비와인(아이비영농조합법인)’, 수수 증류주 ‘문배주(문배주양조원)’도 함께 만날 수 있다.

보리와 쌀을 원료로 활용한 쌀맥주 시제품(4.5%)과 맥주맛 막걸리 시제품(4.5%)도 시음할 수 있다.

경기쌀융복합산학연협력단에서 개발한 전통주와 계약재배 경기미(보람찬쌀)을 이용한 ‘잣막걸리(우리술)’도 함께 전시할 예정이다.

이 기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진행하는 전시회에서 시음은 오후 1~5시까지 1시간 간격으로 열리고, 평일에는 직장인들을 위해 오후 7시까지 연장된다. 그 자리에서 구매할 수 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