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박 ¼쪽… 굴비1엮음… 신선식품 포장 단위가 바뀐다
수박 ¼쪽… 굴비1엮음… 신선식품 포장 단위가 바뀐다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5.14 20:26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업계, 2∼3가구시대 발맞춰
굴비, 20마리 아닌 14마리 엮어
과일도 소포장·저중량으로 변신
2~3명 소규모 가구가 늘면서 백화점과 마트에서 판매하는 신선식품 포장 단위가 소포장·저중량으로 달라지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17일부터 굴비를 세는 단위를 ‘두름’에서 ‘엮음’으로 바꾼다. 전통적으로 굴비 20마리를 셀 때 ‘두름’이라고 하지만 ‘엮음’은 14마리를 세는 단위다. 신세계는 굴비 14마리를 묶은 ‘1엮음’에 그치지 않고 10마리 단위로 굴비 포장을 슬림화하기로 했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14일 “두름은 4인 가족이 최장 2달에 걸쳐 소비하는데 적당한 양”이라며 “가족 규모가 2~3명으로 줄면서 구매를 망설이는 소비자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과일도 마찬가지다. 체리는 보통 800g~1㎏ 사이로 포장한 팩을 300~500g으로 크기를 줄였다. 수박도 7~8㎏ 대신 2㎏ 안팎의 작은 크기나 2~4개로 나눈 조각 상품이 인기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1~4월 청과 코너에서 1㎏ 이하 소단위 팩 포장 과일 상품과 낱개 과일 매출이 지난해보다 23% 늘었다고 설명했다

백화점 매장에서 판매되는 신선식품 중 소포장·낱개 포장으로 판매되는 상품 수도 지난해보다 13%가량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신세계는 다음달 2일까지 모든 지점에서 ‘햇굴비 대전’을 열고 봄 굴비와 참굴비를 최대 4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롯데마트에서도 1~2㎏짜리 소과종 수박인 ‘애플수박’과 3~5㎏짜리 중과종 수박인 ‘베개수박’, ‘블랙보스 수박’을 16일부터 선보인다.

1~2인 가구가 평균 10㎏ 안팎으로 지나치게 큰데다 껍데기 처리 등의 문제로 수박 구매를 망설이는 소비자들을 위해 조각 수박을 운영해 왔지만, 신선도 면에서 소비자의 만족을 100% 얻기 어렵다는 판단이다.

베개처럼 길쭉하게 생긴 베개수박은 아삭한 식감과 높은 당도가 특징이며 ‘망고수박’으로도 불리는 ‘블랙보스 수박’은 과육이 노란색을 띠고 있다.

롯데마트는 앞으로도 중과종 수박 판매를 지속해서 확대해 전체 수박 매출의 30% 이상을 중과종으로 키울 방침이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