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광저수지 보트전복 女공무원 끝내 숨져
금광저수지 보트전복 女공무원 끝내 숨져
  • 박희범 기자
  • 승인 2019.05.14 21:16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태빠져 병원치료 나흘만에
지난 11일 발생한 안성 금광저수지 보트 전복 사고로 중태에 빠진 뒤 치료를 받던 안성시청 소속 40대 여성 공무원이 14일 낮 12시쯤 끝내 숨졌다.

금광저수지 보트 전복 사고는 지난 11일 오후 2시44분쯤 안성시 금광면 소재 금광저수지 선착장에서 부서 체육행사를 마친 안성시 공무원 13명이 귀가를 위해 보트에 탑승한 뒤 하선하는 과정에서 배가 뒤집히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보트에 타고 있던 공무원 13명이 수심 5m에 달하는 물 속으로 빠진 뒤 출동한 소방구조대에 의해 구조돼 8명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40대 여성 공무원은 끝내 숨졌다.

/안성=박희범기자 hee69b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