칙칙폭폭! 기차 타고 평화로 가는 길 ‘광명이 가득’
칙칙폭폭! 기차 타고 평화로 가는 길 ‘광명이 가득’
  • 유성열 기자
  • 승인 2019.05.15 20:19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 시민 272명 함께 DMZ특별열차기행 행사 개최
남북통일·KTX광명역의 평화철도 출발역 지정 기원
“다양한 민간교류 준비… 평화통일 분위기 조성 앞장”
지난 14일 KTX광명역을 출발해 파주 도라산역으로 향하는 ‘KTX광명역의 남북평화철도 출발역 지정 기원’ DMZ특별열차 안에서 박승원 시장이 시민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지난 14일 KTX광명역을 출발해 파주 도라산역으로 향하는 ‘KTX광명역의 남북평화철도 출발역 지정 기원’ DMZ특별열차 안에서 박승원 시장이 시민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광명시가 4·27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하고 남북평화통일 및 KTX광명역의 남북평화철도 출발역 지정을 기원하기 위해 시민과 함께하는 DMZ특별열차기행 행사를 열었다.

시는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10세 이하 어린이부터 70대까지 다양한 나이로 구성된 시민 272명과 박승원 시장이 지난 14일 DMZ특별열차를 타고 KTX광명역을 출발해 파주 도라산역까지 가는 열차기행 행사를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박 시장은 이날 열차가 출발하기 전에 KTX광명역에서 통일의 북을 타종하고 통일열차 개찰구에서 시민들을 일일이 맞이했다.

DMZ특별열차를 타고 도라산에 도착한 시민들은 도라산역 국제선 승강장 견학에 이어 KTX광명역 남북평화철도 출발역 지정을 기원하며 걷기대회 행사를 펼쳤다.

이어 평화공원에서는 평화통일 기원 메시지 쓰기 행사를 가졌고, 남북평화철도를 통해 대한민국의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며 행사에 참석한 박 시장과 조미수 시의회 의장과, 이형덕 부의장, 박성민·이주희·한주원 시의원, 최종환 파주시장 그리고 시민 등은 기념식수 행사도 열었다.

박 시장은 평화공원에서 33만 광명시민의 염원을 담은 발표문을 통해 “광명시는 지방정부 중에서 가장 먼저 남북평화철도 연결을 준비해왔다. 33만 광명시민과 함께 KTX광명역이 남북평화고속철도 출발역으로서 한반도 평화시대를 열고 대한민국의 번영을 이끌 수 있도록 온 힘을 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화공원 행사에 이어 도라전망대를 견학하는 자리에서 한 시민은 “집에서 출발할 때는 소풍 온다는 기분으로 출발했는데 분단의 아픔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되었다”며 “남북이 통일되어 북에 있는 우리 동포를 만날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염원한다”고 말했다.

KTX광명역은 지난해 11월 한국철도건설협회 주관으로 열린 ‘2018 철도정책 세미나’에서 남북평화철도 출발역 후보지로 선정된 바 있다.

박 시장은 “KTX광명역을 출발한 열차가 도라산역을 거쳐 개성과 평양을 잇는 남북평화철도시대를 염원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광명시는 앞으로도 다양한 민간교류사업을 준비해 평화통일을 위한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명=유성열기자 mulk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