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 청소년 강력범죄 대책 마련을”
“연수구 청소년 강력범죄 대책 마련을”
  • 윤용해 기자
  • 승인 2019.05.15 20:49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찰청장 만난 박찬대 의원
“치안 서비스 높여달라” 요청
이상로 청장 “사각지대 해소 노력”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이 지난 14일 이상로 인천경찰청장을 만나 아동·청소년 강력범죄에 대해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이 지난 14일 이상로 인천경찰청장을 만나 아동·청소년 강력범죄에 대해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인천 연수을)이 지난 14일 이상로 인천경찰청장을 만나 연수구에서 연이어 발생한 아동·청소년 강력범죄에 대해 대책을 촉구했다.

연수구는 최근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된 ▲중학생 집단폭행 추락사 ▲성폭력 의혹 사건으로 인한 여중생 자살 ▲초등생 토막살인 사건 등 청소년 강력범죄가 발생해,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이들 사건은 청와대 청원에도 올라가는 등 국민적 이슈가 되어 관련 대책 마련이 시급히 요구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박 의원은 “최근 일어난 일련의 사건으로 인해 연수구 학부모와 학생들이 마음 놓고 학교를 다니기가 어렵다”면서, “청소년 범죄 예방 교육과 세심한 치안 서비스를 통해 학생과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해소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아이는 학교에서 키우는 것이 아니고, 사회 전체가 키우는 만큼 경찰이 학생관련 치안 서비스를 더 높여달라”고 덧붙였다.

이상로 인천경찰청장은 “범죄 관련해 연수구는 통계상 특이하지 않았지만, 강력 사건이 많이 일어나는 지역이라 박찬대 의원과 연수구민의 걱정에 공감을 한다”면서, “청소년 강력 범죄 예방과 주의를 기울여 범죄 사각지대가 없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또 이 청장은 “여성 총경을 인천 최초로 연수경찰서에 배치한 것도 이런 문제를 좀 더 세심하게 챙기란 의미였다”면서, “300만 도시에 걸맞는 치안 인프라가 조성되고, 서비스가 제공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경찰청도 송도와 영종도에 경찰서 신설에 대해 박 의원에게 협조를 요청했다.

/윤용해기자 yo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