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시민과 합심… 문화도시 지정 추진”
“오산 시민과 합심… 문화도시 지정 추진”
  • 지명신 기자
  • 승인 2019.05.16 20:07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문화도시 지정 공모 진행
청주 등 예비도시 사례들 공유
“시민들 사업 자발적 참여 필요”
15일 오산시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시민 콘퍼런스에서 차재근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문화협력위원회 공동위원장(포항문화재단 대표)이 기조 발제를 하고 있다. /사진=오산시 제공
15일 오산시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시민 콘퍼런스에서 차재근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문화협력위원회 공동위원장(포항문화재단 대표)이 기조 발제를 하고 있다. /사진=오산시 제공

 

문예회관서 ‘시민 콘퍼런스’ 열려

오산시가 지난 15일 오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어떤 문화도시를 그리시겠습니까?’라는 주제로 2019년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시민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시민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콘퍼런스는 지난 3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2019년 제2차 문화도시 지정을 공모함에 따라 문화도시 지정활동에 대한 시민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고자 오산문화도시추진준비위원회에서 준비했다.

이날 콘퍼런스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문화협력위원회의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포항문화재단의 차재근 대표는 기조발제를 통해 문화도시에 대한 개념을 설명하면서 문화와 인류, 문화와 생활 등 근본적이면서 쉽게 간과되는 문화영역에 대해 강연을 펼쳤다.

또 청주시, 원주시, 남원시 등 지난 2018년 제1차 문화도시 예비도시로 선정된 지자체들이 사례발표를 진행했다.

행사를 주관한 문화도시추진준비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고 있는 중앙대학교 이동렬 교수는 “문화도시를 추진하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관이 주도하는 것이 아니라 순수하게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추진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시민들의 생각과 의견이 반영되고 직접적으로 사업 추진에 참여하는 기회를 부여하고 의욕적인 시민 활동가를 양성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더 라운드 테이블과 포럼 등으로 시민 참여의 폭을 넓히고 주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으로 준비위 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2019년 문화도시 지정에는 오는 6월28일까지 문화도시 조성계획에 대한 서류 심사가 진행되며, 서류심사 후에는 2차 현장 조사 및 PT 설명 등이 진행된다.

이후 11~12월 중 선정된 예비도시들이 1년 동안 사업을 추진하면 2020년 12월 최종적으로 문화도시가 선정된다.

/오산=지명신기자 ms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