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만원 받고 대학입시생 실기 점수 높게 줘
2천만원 받고 대학입시생 실기 점수 높게 줘
  • 장순철 기자
  • 승인 2019.05.16 20:54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안양대 교수 기소의견 檢송치
안양만안경찰서는 배임수재와 업무방해 혐의로 안양대 A교수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2018학년도 학과 실기시험 수시 심사위원이었던 A교수는 당시 지원자인 B씨에게 높은 점수를 줘 B씨가 학교에 입학할 수 있도록 도운 혐의를 받는다.

A교수는 그 대가로 B씨 측으로부터 2천만원을 건네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A교수는 옛 제자로부터 “자신이 운영하는 학원 수강생을 입학시켜달라”는 청탁을 받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배임중재와 업무방해 등 혐의로 입학을 청탁한 A교수의 제자와 돈을 건넨 B씨의 어머니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함께 송치했다고 전했다.

이번 사건은 자신을 ‘안양대 (학생) 입시 비리 비상대책 위원회’라고 소개한 네티즌이 지난해 말 학교 SNS에 글을 올려 A교수가 연루된 입시비리 내용을 지적하며 알려졌다.

/안양=장순철기자 j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