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매매·전월세 거래 활발… 도내 가계대출 증가폭 확대
주택매매·전월세 거래 활발… 도내 가계대출 증가폭 확대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5.19 19:27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9491억원 증가 ‘前月 2배’
금융기관 총여신 상승폭도 커져
3월 기업대출 증가 2월과 비슷
기술보증기금 감소→증가 전환
한은 경기본부 ‘여수신동향’

올해 3월 경기지역 가계대출이 전월대비 증가 폭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주택매매 및 전월세 거래량이 늘어난 영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행 경기본부가 19일 발표한 ‘2019년 3월 경기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 경기지역 금융기관 여신은 2조4천932억원 증가해 전월(1조8천723억원)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3월 도내 가계대출은 9천491억원 증가해 2월 증가 폭(4천141억원)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주택담보대출(4천347억원→8천927억원)은 주택 매매 및 전·월세 거래량 증가로 증가 폭이 확대됐으며 다른 대출은 전월 감소에서 증가로 전환됐다.

3월 도내 주택매매 거래량은 전월(1만호)보다 2천호 늘어난 1만2천호였으며, 주택전월세 거래량도 5만호로 전월(4만8천호)보다 2천호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기관별로는 예금은행(7천416억원→1조891억원)은 증가 폭이 확대된 반면, 비은행금융기관(-3천274억원→-1천400억원)은 축소 폭이 감소했다.

같은 기간 기업대출은 1조5천835억원 증가해 전월(1조6천162억원) 수준의 증가 폭을 유지했다. 중소기업 대출이 견조한 증가세를 유지한 가운데, 대기업대출은 계절적 요인으로 전월 증가에서 감소로 전환됐다.

금융기관별로는 예금은행(1조515억원→9천901억원)과 비은행금융기관(5천647억원→5천934억원) 모두 전월 수준의 증가 폭을 유지했다.

이 기간 도내 금융기관 수신은 4조7천575억원 증가해 전월(3조6천696억원)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예금은행 수신은 2조1천269억원 증가해 전월(1조9천150억원)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4월 법인세 납부 등으로 보통예금 증가 폭이 확대되고 기업자유예금이 전월 감소에서 증가로 전환됐다. 반면 정기예금은 분기 말 재정집행을 위한 지방정부 자금인출로 전월 대폭 증가에서 감소로 전환됐다.

한편, 도내 신용보증기관 신용보증은 1천261억원 증가해 전월(426억원)보다 증가 폭을 키웠다. 경기신용보증재단 보증 증가 폭이 전월보다 축소됐지만,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모두 전월 감소에서 증가로 전환됐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보증 감소 폭이 전월보다 축소되고, 도소매업과 건설업 보증규모는 전월보다 증가 폭이 늘어났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