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로 승화한 애니… 현대미술로 확장
예술로 승화한 애니… 현대미술로 확장
  • 경기신문
  • 승인 2019.05.19 19:32
  • 댓글 0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미술관 ‘코끼리, 그림자, 바람’전 개최
동적 환영 표현한 애니 근본적 의미 착안
주변 환경과 내면 너머 세계·진실 성찰

23일부터 한달간 크로스장르전 기획
국내외 수상 작가 13인 22점 선보여

 

경기도미술관은 오는 23일부터 6월 23일까지 ‘코끼리, 그림자, 바람 Image, Silhouette, and Motion’ 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이미지의 움직임으로 시각적 환영을 빚어내는 애니메이션과 작가들의 예술적 고찰을 통해 우리 주변과 내면을 새롭게 인식해보고자 기획됐다.

동시대 미술 현장에서 활동하거나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수상한 작가 13인(팀)이 참여해 22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전시 제목인 ‘코끼리, 그림자, 바람’은 애니메이션을 이루는 요소인 영상(映像)과 움직임을 비유적으로 나타낸다.

‘코끼리(象)’는 한자에서 형상을 의미함과 동시에 ‘상상(想像)’을, ‘그림자’는 스크린 위에 투사되는 실루엣이자 그것이 만들어내는 환상을, ‘바람’은 나타나고 사라지는 속성을 지닌 것으로서 애니메이션의 움직임이라는 요소를 나타낸다.

 

애니메이션은 이 모든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창출하는 예술성을 지니며 형상의 움직임을 통해서 환상을 자아내는 속성을 지닌다.

이번 전시에서는 애니메이션이 근본적으로 동적인 환영을 창출한다는 점에 주목한다.

“생명을 부여하다”라는 뜻의 라틴어 ‘아니마(anima)’에서 유래한 애니메이션(animation)은 정지된 이미지의 프레임을 연속적으로 이어 보여줌으로써 마치 이미지가 움직이고 살아있는 것처럼 보이는 시각적 환영을 자아낸다.

 

애니메이션은 이미지에 생명력을 불어넣어 실제와 같은 움직임을 재현하는 것 외에도, 사실적이지 않은 방향으로 환영, 상상, 환상을 빚어낸다.

창조된 프레임 사이로 환상이나 상상의 구조를 만들어가는 애니메이션의 환영 논리는 주변의 사회적 환경이나 내면에 대한 고정적인 시선들 너머의 세계와 진실에 대해 성찰하도록 한다.

참여 작가들은 견고한 현실을 파고드는 동적인 상상으로 주변의 사회적 현상이나 우리의 내면에 드러나지 않은 세계를 애니메이션으로 포착했다.

전시 작품들은 애니메이션을 통한 특유의 예술적 전달력으로 현대미술의 가치를 더욱 확장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전시를 관람하면서 보다 유동적이고 적극적인 인식으로 현재를 들여다보는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