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료원 중증장애인 치과진료 확대
경기도의료원 중증장애인 치과진료 확대
  • 연합뉴스
  • 승인 2019.05.21 21:08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 지원비 6억원→15억원
거점 수원병원 시설·인력 확충
경기도의료원이 중증장애인 치과진료를 확대한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의료원은 중중장애인 치과진료를 확대하기로 하고 올해 장애인 치과진료비를 포함한 취약계층 의료비 지원사업비를 지난해 6억원에서 15억원으로 늘렸다.

또 치과전문의, 치위생사, 마취과의사 등 전담인력 3명의 인건비를 수원병원에 지원하는 등 거점병원인 수원병원의 시설과 인력을 확충했다.

중증장애인은 비장애인과 달리, 움직임을 통제하기 어렵기 때문에 간단한 구강 치료에도 전신마취가 필요해 전담인력은 물론 전용의자, 전신마취실 등 장비와 시설이 필요하다. 치료시간도 일반인보다 많은 30분~1시간이 걸린다.

이 때문에 동네 치과의원을 찾는다고 해도 적절한 진료를 받기 어렵다.

장애인 전용 치과시설은 수원병원과 의정부병원 등 도의료원 2곳에 갖추고 있다. 오전에는 전신마취나 수술 환자(하루 1~2명)를 진료하고 오후에는 외래진료(하루 4~8명)를 받고 있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중위소득 65% 이하 소득기준을 충족하거나, 뇌병변·지적장애·정신장애·지체장애 1·2급, 자폐성장애 1·2·3급의 경우 1인당 연 200만원 한도에서 진료비 본인부담금 전액을 지원한다.

도는 수원병원과 의정부병원의 이용 성과를 본 뒤 전담병원 및 시설 확충을 검토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