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무궁화양묘장 새이름 시민 공모
수원시, 무궁화양묘장 새이름 시민 공모
  • 박건 기자
  • 승인 2019.05.22 20:02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궁화 특화도시’를 조성하고 있는 수원시가 수원 무궁화양묘장의 새 이름을 시민 공모로 선정한다.

수원시는 2017년 1월부터 고색동에 1만 3천233㎡ 규모로 무궁화양묘장을 조성·운영하고 있다.

2018년 7월 시민에게 개방했다.

지난해 개발한 ‘수원시 무궁화’ 5개 품종(창룡·효원·수성·수주·홍재) 등 250여 개 무궁화 품종(2만여 주)을 분화·분재·가로수 등 형태로 재배하고 있다.

무궁화양묘장 이름 공모는 22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되며 수원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한 사람이 3건까지 응모할 수 있다.

수원의 문화·지역 특색을 잘 드러내고 기억하기 쉬운 이름이면 된다.

수원시 홈페이지(http://www.suwon.go.kr) ‘공모·접수’ 게시판에서 응모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도 확인할 수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서울대수원수목원, 탑동시민농장과 연계해 무궁화양묘장을 서수원권 관광지역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며 “수원의 대표브랜드가 될 무궁화양묘장 이름 공모에 많은 시민이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