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마약상 덕분 진짜를 ‘어부지리’
가짜 마약상 덕분 진짜를 ‘어부지리’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9.05.23 20:40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반 속여 판 일당 검거과정
경찰, 실제 공급책 등 줄줄이 잡아
백반을 필로폰으로 속여 판매한 마약 판매업자를 검거하는 과정에서 진짜 마약 공급책들을 잇따라 검거했다.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3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 특별경비단 소속 의경 A(21)씨 등 가짜 필로폰 판매업자 3명과 B(52)씨 등 실제 마약 공급책 4명을 포함해 총 10명을 구속했다.

또 같은 혐의로 C(47)씨 등 마약 구매자와 공급책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2017년 6월부터 올해 4월까지 채팅 어플리케이션과 트위터 등 해외 서버 SNS를 통해 백반을 필로폰으로 속여 팔아 65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필로폰 1g을 시세보다 싼 60만원에 팔겠다는 광고 글로 마약 구매자들을 현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지난달 초 SNS에 올린 필로폰 판매 글을 토대로 그를 검거했으며, 당시 지닌 물건은 마약이 아닌 백반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어 구매자들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B씨 등 실제 마약 공급책들도 잇따라 붙잡았다. B씨 등은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윗선 판매책으로부터 1g당 40만∼50만원을 주고 사들인 필로폰 70g가량을 1g당 무려 300만∼400만원에 되판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들의 거주지에서 900여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의 필로폰 27.3g, 대마 8.65g, 일회용 주사기 200여개, 백반을 압수했다.

인천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실제 마약이 아니더라도 마약류 판매를 광고하거나 제조 방법을 게시하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며 “B씨 등 공급책들에게 마약을 판 윗선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