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5개 大 ‘합심’ 무역 인재들 취업문 넓힌다
道-5개 大 ‘합심’ 무역 인재들 취업문 넓힌다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05.23 21:16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인재 양성·청년취업 MOU

경기청년+4 수료시 학점 인정
도내 각종 사업 참여 기회 제공
경기도와 단국대, 신한대, 안산대, 중앙대, 한세대 등 도내 5개 대학이 23일 체결한 ‘무역인재 양성 및 청년취업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경기도와 단국대, 신한대, 안산대, 중앙대, 한세대 등 도내 5개 대학이 23일 체결한 ‘무역인재 양성 및 청년취업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경기도와 도내 5개 대학이 청년 무역인재 양성과 취업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경기도는 단국대, 신한대, 안산대, 중앙대, 한세대 등 도내 5개 대학과 23일 도청 상황실에서 ‘무역인재 양성 및 청년취업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화순 도 행정2부지사, 단국대 정윤세 상경대학장, 신한대 김정훈 취창업지원처장, 안산대 오종철 산학협력단장, 중앙대 김원용 산학협력단장, 한세대 김우영 학생지원처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도와 5개 대학은 해당학교 학생들이 ‘경기청년+4 트레이드 매니저(Trade Manager)’ 교육을 수료할 경우 학점을 인정할 방침이다.

또 교육생에게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대한민국 우수상품전시회(G-Fair) 등 도의 각종 해외마케팅 사업에 참여, 통역실습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교육 수료생들을 대상으로 한 취업 컨설팅, 취업지원 관련 정보 제공 등에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경기청년+4는 외국어가 능통한 청년, 대학생, 외국인유학생, 다문화인을 말한다.

경기청년+4 트레이드 매니저 교육은 전문 교육과정을 통해 실무능력을 갖춘 무역인재를 양성하고 취업까지 연계해주는 사업이다.

2016년 첫 시행 이후 지금까지 수료생 409명을 배출했으며 지난해 수료자 중 57%가 취업에 성공했다.

올해는 청년, 대학생, 외국인유학생, 다문화인 등 100명을 선정해 여름방학 기간인 7~8월 계약·통관·FTA 등 무역 실무 강의, 수출입 시뮬레이션 실습, 외국어 강의 등 실무 중심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학점인정 협약에 따라 취업 준비와 학업을 병행하는 대학생의 부담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도는 기대했다.

이화순 부지사는 “이번 협약으로 도내 대학생들의 취업문이 활짝 열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무역 인재를 꿈꾸는 대학생들의 꿈을 이룰 수 있는 도약의 발판이 되도록 사업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6월 7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한다. 자세한 사항은 잡아바(www.jobaba.net)를 참고하면 된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