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역서 28일 청년기본소득 홍보 락 페스티벌
수원역서 28일 청년기본소득 홍보 락 페스티벌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05.26 19:22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청년기본소득을 널리 알리기 위해 오는 28일 오후 7~8시 수원역 11번 출구 앞 야외무대서 ‘청춘크리에이터’ 발대식을 개최한다.

‘도심 속에서 피어난 숲속의 미니 락(樂)페스티벌’을 컨셉으로 진행되는 행사는 개그맨 출신 MC 노정렬의 사회로 가수 아웃사이더와 ‘볼빨간사춘기’의 안지영과 우지윤이 출연해 축하 공연을 갖는다.

아웃사이더는 경기도 홍보대사며 볼빨간사춘기는 95년생과 96년생으로 올해 청년기본소득 대상자와 동갑이거나 1살 차이로 또래다.

청춘크리에이터는 도내 31개 시·군에서 선발된 청년기본소득 대상자 100명으로 이재명 도지사가 임명장을 수여한다.

이들은 도내 청년들에게 혜택이 골고루 돌아가도록 청년기본소득의 홍보를 담당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 청년기본소득을 널리 알리고 함께 누리자는 의미로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며 “많은 청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청년기본소득은 도내에 4년 이상 거주한 만24세 청년에게 분기별 25만원씩 총 100만원을 지급하는 정책이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