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전국 민생현장은 제2의 IMF 같아”
황교안 “전국 민생현장은 제2의 IMF 같아”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5.26 20:05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 절규… 지금의 자화상
국민의 삶도 남북관계도 파탄
미래의 길 대통합의 길 열자”
민주 “황교안 대표 지옥 발언은
국가 폄하이자 국민 모독” 비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6일 “한국사회는 위태롭기 그지없고 제2의 IMF 같다”며 “새로운 성장전략을 만들어야 하는데 문재인 정권은 어떠한 해법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생투쟁대장정을 마치며, 국민의 꿈을 담으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현장은 지옥과 같았고 시민들은 살려 달라고 절규했다. 이것이 오늘 대한민국의 자화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직 국정의 초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있고 패스트트랙에 있다”며 “국민의 삶은 파탄 났고 남북관계도 사실상 파탄이 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우리는 지옥을 밟고 있지만 국민에게는 꿈이 있었다”며 “저는 그 꿈을 담아 미래성장 전략과 민생해결 과제를 제시하고 경제 대전환 프로젝트도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우리의 투쟁은 계속된다. 꿈이 불빛으로 타오르고 있다”며 “새로운 미래의 길, 대통합의 길을 함께 열어가자”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황교안 대표의 지옥발언은 국가 폄하이자 국민 모독이라고 반박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들어온 자랑스러운 국민을 지옥에서 절규하며 마치 구원을 기다리는 듯한 객체로 표현한 것은 명백한 국민 모독”이라며 “조금이라도 국민을 생각하는 마음이 있다면 하루빨리 국회를 정상화하고 추경안 처리와 민생법안 처리에 협력함으로써 현실 정치인으로서의 면모를 회복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