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취약계층에 에너지 복지 지원나서
道, 취약계층에 에너지 복지 지원나서
  • 여원현 기자
  • 승인 2019.05.26 20:39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비 6억여 원 들여 에어컨 설치
폭염대비 올해 첫 시범사업
경기도는 거동이 불편해 폭염에 취약한 도내 저소득층 독거노인가구에 에어컨을 설치해 주고, 전기요금도 지원해 주는 ‘2019 폭염대비 에너지 복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첫 시범사업으로 추진되는 사업에는 도비 6억3천300만원이 투입된다.

도는 기초생활수급 지원을 받고 있는 도내 독거노인 가구 중 거동이 불편한 566가구를 선정, 습기제거와 공기정화 기능 등을 갖춘 75만원 상당의 친환경 고효율 벽걸이형 에어컨을 설치할 계획이다.

또 어르신들이 전기요금 부담으로 에어컨을 설치하고도 가동을 망설이는 일이 없도록 하절기 3개월 간 월 최대 4만원씩 총 12만원의 전기요금 지원한다.

앞서 도는 지원대상 가구 선정을 위해 도내 31개 시·군 및 독거노인지원센터 대상자 추천 및 선정심의위원회를 열어 566가구를 최종 선정했다.

지난 23일에는 수원시 화서동 반 지하 주택에 거주하는 박모(여·81) 할머니 가구에 ‘제1호 에어컨’이 설치됐다.

박 할머니는 “지난해에 너무 더워 여름을 나는데 여간 힘든게 아니었다. 직접 찾아와 에어컨을 설치해주니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기쁘고 감사해 눈물이 다 난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도는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본격적인 더위를 맞아 고생하는 일이 없도록 다음달까지 에어컨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달리 여름철 폭염으로부터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들을 보호하는 정책”이라며 “앞으로도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원현기자 dudnjsgus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