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대장정 마무리… 황교안 “2020 경제대전환 위원회 만들겠다”
민생대장정 마무리… 황교안 “2020 경제대전환 위원회 만들겠다”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5.27 19:49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파폭정으로 민생 붕괴… 한국당 대안 제시 정책투쟁
文대통령과 단독회담 재촉구… 패스트트랙 철회 요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7일 “2020 경제대전환 프로젝트를 수행할 당 대표의 직속 위원회를 이달 말까지 출범시키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민생투쟁 대장정 마무리 기자회견에서 “정책 대전환 없이 경제와 민생의 절망을 풀어낼 길이 없다. 이제 자유한국당이 대안을 만들어 국민과 함께 정책투쟁을 벌여 나가겠다”며 “이를 위해 2020 경제대전환 위원회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위원회의 과제로 ▲최저임금 결정 체계 수정 ▲근로시간 단축 대책 수립 ▲노동개혁 모델 완성 ▲중국과 미세먼지 저감 협력사업 추진 ▲4대강 보 파괴 저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원전 파괴 저지 대책 마련 등을 제안했다.

그는 “2020 경제대전환 위원회는 우리 당을 비롯한 각계의 경제전문가들은 물론 여성과 청년을 비롯해 현장의 목소리를 대변할 분들까지 폭넓게 구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현재 경제지표 가운데 생산, 투자, 수출, 고용, 공장 가동률 등 무엇 하나 최악이 아닌 지표를 찾기 어렵다. 소득주도성장과 탈원전으로 대표되는 문재인 정권의 좌파 경제폭정이 대한민국과 국민의 삶을 무너뜨리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성공적이라며 경제위기를 지적하는 수많은 전문가들의 지적을 한사코 외면하고 있다. 경제가 성공적이라면 지금 추경예산은 왜 그렇게 급하게 필요하고, 내년 예산은 왜 500조원 이상으로 늘리겠다는 것인지 이해를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좌파폭정으로 경제와 민생을 무너뜨려 놓고 국민 호주머니 털어서 상황을 모면하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라며 “대통령이 결단할 일은 경제정책 대전환 단 하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저와 일대일로 만나서 제가 직접 겪은 민생현장의 절박한 현실을 들어주시기 바란다. 제1야당 대표와 대통령이 머리를 맞댄다면 그 모습만으로도 국민들의 불안을 덜어드릴 수 있다”며 “또 국민들도 반대하는 패스트트랙 선거법 철회하고,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길로 함께 나가달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어진 질의 응답 시간에서도 ‘일대일’ 영수회담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그는 “진정성이 있다고 하면 제1야당의 대표와 만나지 못할 이유가 없다”며 “바로 만나면 되는데 뭘 그렇게 어렵게 생각하나”라고 반문했다.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서는 “잘못된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사과한다면 국회에 들어가 민생을 챙기는 일을 더욱 가열차게 해나가겠다”며 “국정을 불법으로 운영하는 부분을 그냥 묻고 넘어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같은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 내용 유출 논란과 관련해선 “처음에는 (강 의원의 주장이) 사실무근이라고 하더니 이제는 기밀누설이라고 하는데 적반하장”이라며 “정말 이래도 되는 괜찮은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