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챙기기 가속… 이해찬 “추경 통과해야 기업인 걱정 덜어”
민생챙기기 가속… 이해찬 “추경 통과해야 기업인 걱정 덜어”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5.27 19:49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 연계 민생투어 현장 방문
용인 처인구 중소기업체 찾아
중기 자금지원 필요성 한목소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용인시 처인구 시티케이에서 열린 '환경.안전투자 지원 프로그램 중소기업인 현장 간담회'에서 방사성 장해 실험실을 살펴본 후 전자파 측정 결과 설명을 듣고 있다. /조병석기자 cbs@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용인시 처인구 시티케이에서 열린 '환경.안전투자 지원 프로그램 중소기업인 현장 간담회'에서 방사성 장해 실험실을 살펴본 후 전자파 측정 결과 설명을 듣고 있다. /조병석기자 cbs@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중소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민심 챙기기’ 행보에 속도를 높였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용인 처인구에 위치한 전기안전·환경 유해물질 시험·분석 중소기업 시티케이를 찾았다.

추가경정예산(추경) 투입이 시급한 민생 현장을 둘러보는 ‘추경 연계 민생투어’의 두 번째 현장 방문이다.

이 대표는 이 자리서 “현재의 프로그램은 시설 자금만 지원하게 돼있다. 중소기업 여건을 감안하면 운영 자금에 대한 지원도 검토가 필요할 것 같다”고 밝혔다.

정부가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을 통해 중소기업에 앞으로 3년간 5조원 규모의 환경·안전 분야 시설 관련 투자금을 대출해주는 지원 프로그램의 확대 필요성을 언급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번 추경안에 올해 공급 예정인 2조원에 대한 예상 손실액을 반영한 예산 600억원이 포함돼있다”며 “제1야당의 폐업으로 국회가 정상화 되지 않고 있다. 빨리 추경안을 통과시켜 기업인들을 덜 걱정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정식(시흥을) 정책위의장도 “기업들이 환경·안전 관련 신규 투자에 선뜻 나서기 어려운 만큼 정부는 이 부분을 지원하기 위해 추경안에 관련 예산을 편성했다. 정부의 이런 노력이 결실을 맺으려면 추경안 처리가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책금융 기관들은 산업현장에서 환경·안전 분야 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해달라. 당도 더욱 과감하고 신속히 현장 대응을 하고 재정 리스크를 나눠지도록 적극 고민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민생투어에는 민주당 관계자들뿐 아니라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등 정부와 금융업계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손 부위원장은 “중소기업의 현실을 감안, 환경·안전 관련 투자액이 매우 부족하다”며 “투자 자금이 차질없이 중소기업에 공급되도록 추경에 관련 예산을 반영시켰다. 국회가 원활한 지원 여건 마련을 위해 힘써달라”고 요구했다.

중소기업계 역시 원활한 자금 지원을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한 중소기업 관계자는 “공장이나 부동산 담보가 부족한 기업은 금융권 자금을 지원받기 매우 어렵다. 담보가 부족한 중소기업이 자금 지원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대표는 “탄력적 자금 융자와 금리 인하 요구가 주로 나왔다”며 “신용 평가 관련해 여러 정책을 개발해 중견 기업인들이 사업을 잘 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