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vs 외부인… 바른미래, 이번엔 혁신위원장 놓고 또 충돌
정병국 vs 외부인… 바른미래, 이번엔 혁신위원장 놓고 또 충돌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5.27 19:49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계, 위원장에 정병국 추천
손학규 “지도부 퇴진 포석” 반대
바른정당계 ‘정병국案’ 회의적
‘지도부 사퇴’로 내홍을 거듭하고 있는 바른미래당이 이번에는 당의 내홍을 수습할 혁신위원회의 수장을 놓고 또다시 충돌했다.

안철수계 의원들은 혁신위원장으로 정병국(여주양평) 의원을 추천했지만 손 대표는 외부 인사를 중심으로 혁신위를 꾸리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김삼화, 김수민, 김중로, 신용현, 이태규 등 국민의당 출신 안철수계 의원 6명은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초 손 대표가 제안한 대로 당내 최다선 의원인 정병국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위원회를 설치해 당 혁신과 관련된 모든 의제와 사안을 제한 없이 다루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손 대표는 안철수계의 제안이 지도부의 단계적 퇴진을 끌어내기 위한 것이라고 보고 사실상 거부 입장을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표의 퇴진을 전제로 한 당 혁신위 구성안은 애초에 없다”며 “한국정치의 유래가 없었던 제3의 길을 바른미래당이 반드시 지켜내 마침내 꽃을 피우겠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혁신위원장 영입과 관련해서는 “혁신위원장은 당의 비전을 실천하고 미래를 열어갈 인사, 당의 화합을 이끌 중립적 인사라야 한다”고 언급했다.

유승민 의원,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한 바른정당계 의원들 역시 안철수계의 ‘정병국 혁신위’안에 회의적인 모습을 보였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