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BIX에 스마트도시 도입 ‘경쟁력 UP’
평택 BIX에 스마트도시 도입 ‘경쟁력 UP’
  • 여원현 기자
  • 승인 2019.06.03 21:04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관제센터와 실시간 연계
원격으로 교통 등 24시간 제공
이달 설계 마무리 2020년 완료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평택 포승(BIX) 지구’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도시를 도입한다고 3일 밝혔다.

건설·정보통신 융합기술과 광대역통합정보통신망 등이 적용된 평택시 스마트통합관제센터와 실시간 연계해 원격으로 교통·방범·방재 등의 공공 서비스를 24시간 제공하는 형태다.

스마트도시 조성 사업은 30만㎡ 이상 신규 개발 지구에 대해 스마트도시를 조성할 수 있도록 한 ‘스마트도시 조성 및 산업 진흥 등에 관한 법률’을 근거로 추진된다.

황해청은 통신설비의 미래 확장성 등을 고려해 ▲대중교통정보(BIT) 제공 ▲주정차위반단속 ▲공공지역안전감시 ▲재난CCTV ▲교통제어 ▲돌발상황감지 등의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우선 버스정류장 36개소에 안내기를 설치해 실시간으로 버스 도착정보를 알려주고, 교통정보안내전광판(VMS)에는 인근 교통지역의 정보를 수집해 교통정보를 실시간 안내한다.

또 주요 교차로 14곳에 실시간 신호제어기와 돌발상황관리를 위한 CCTV를 설치, 도로차량 소통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한다.

범죄로부터 안전예방이 필요한 대로변, 단독주택 지역, 공원 등에는 26여대의 CCTV를 설치해 비상상황 발생 시 평택시 스마트통합관제센터에 영상을 자동 전송해 112, 119의 신속한 출동을 돕는다.

재난발생의 위험성이 있는 저류지 등에는 재난감시용 CCTV를 설치해 재해 사전 예방 및 도시의 안전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는 이달말 포승지구 스마트도시 용역 설계를 마무리 하고 7월 사업에 착수, 2020년 사업지구 준공에 맞춰 완료할 예정이다.

황성태 청장은 “스마트도시 조성과 함께 산업단지가 생산기지로의 역할에서 탈피해 근로자의 안전 및 직주근접의 거주지로서의 쾌적한 환경 제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4차 산업 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경제특구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여원현기자 dudnjsgus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