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참사 없도록…내년부터 여객선에 유아용 구명조끼 비치
헝가리 참사 없도록…내년부터 여객선에 유아용 구명조끼 비치
  • 연합뉴스
  • 승인 2019.06.04 20:28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사고 당시 승객에게 구명조끼가 지급되지 않아 피해를 키운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국내에서는 내년부터 여객선에 유아용 구명조끼 비치가 의무화된다.

해양수산부는 연안여객선 안전 강화를 위해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선박 구명설비기준’과 ‘소형선박의 구조 및 설비기준’ 개정안을 고시했다고 4일 밝혔다.

해수부 관계자는 “연안여객선 이용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지만, 여객선에는 성인·어린이용 구명조끼만 있어 유아의 경우 구명조끼가 헐거워 벗겨지거나 착용이 어렵다는 문제가 있다”며 “이를 보완한 것”이라고 말했다.

개정안에 따라 내년 1월 1일부터 유람선을 포함한 연안여객선에는 여객정원의 2.5% 이상 유아용 구명조끼를 추가로 비치해야 한다.

유아는 몸무게 15㎏ 미만·키 100㎝ 미만 아동으로 정의한다.

이런 신체 사이즈에 맞는 유아용 구명조끼를 준비해야 한다.

국제법에 따라 국제 항해를 하는 여객선에는 2010년부터 유아용 구명조끼 비치가 의무화됐다.

이에 따라 세계 각국이 국제규정에 따라 국제항해 선박에 유아용 구명조끼를 두고 있지만, 자국내 연안 여객선까지 유아용 구명조끼 비치를 의무화한 나라는 드물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해수부는 아울러 500t 미만인 연안 선박용 구명뗏목의 팽창을 위한 작동줄(페인터) 길이 기준이 기존 최대 45m에서 15m로 조정했다.

‘45m 규정’은 국제 항해 대형선박 기준이어서 연안여객선에 적용하려면 구명뗏목 작동을 위해 걸리는 시간이 너무 길다는 지적이 있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