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현충일 추모 ‘한마음’ 대북해법 ‘두마음’
여야, 현충일 추모 ‘한마음’ 대북해법 ‘두마음’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6.06 18:35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새 대한민국 건설이 호국영령 희생 기리는 것”
한국 “제1 안보정당으로서 안심국가 만드는데 최선”
바른미래 “강하고 튼튼한 국가 만드는데 뜻 모으자”
민주평화 “한반도 항구적 평화 위해 혼심의 힘 다해”
여야는 6일 현충일을 맞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하면서도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인식과 대북 해법 등을 놓고는 시각차를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 등 범진보진영은 ‘평화’를 강조한데 반해 자유한국당은 “안보위기를 맞고 있다”는 비판적 인식을 나타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조국 광복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친 순국선열, 국가를 위해 초개와 같이 목숨을 버린 호국영령으로 인해 대한민국은 존재한다”며 “한반도의 항구적인 희생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는 그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제대로 기리고 보답하는 일이 남았다. 그 길이 곧 우리 스스로의 국가적 자존을 드높이는 길이요, 새로운 대한민국을 세계만방에 자랑스러운 조국으로 바로 세우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순국선열을 애도하면서도 안보 위기를 우려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6·25전쟁에서 사선을 함께 넘었던 자유의 동맹들마저 외교 파탄으로 멀어져가고 대한민국은 고립무원의 길에 들어서고 있다”며 “정부와 여당은 북한의 눈치 보기를 하다가 한반도를 사정권으로 하는 미사일을 쏘아올린 북한에게 사과 요구는 커녕, 대북 지원으로 응답하는 촌극을 연출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국토를 수호하는 것만큼 중요한 국가의 의무는 없다”면서 “자유한국당은 제1 안보 정당으로서 국민들께서 안심하실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우리나라는 일제강점기와 6·25 전쟁 등 유독 굴곡진 현대사를 지나왔다”며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는 모두 유공자 한분 한분의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국과 보훈에는 여야가 따로 없고, 보수와 진보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오늘 현충일은 순국선열의 고귀한 희생에 대해 다시 한 번 돌아보고, 더 강하고 튼튼한 국가를 만드는데 뜻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순국선열들의 희생과 헌신을 바탕으로 우리는 민주주의를 지키고 가꾸었으며 세계사에 유례없는 고도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며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에도 불구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이 아직 꽃을 피우지 못해 참으로 죄송하고 안타깝다. 조국 통일과 민족 공동 번영은 우리 후손들이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논평했다.

그러면서 “민주평화당은 순국선열의 숭고한 뜻이 헛되지 않도록,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 할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