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월드컵 윤덕여호, 후승후보 프랑스에 속수무책 0-4 완패
여자월드컵 윤덕여호, 후승후보 프랑스에 속수무책 0-4 완패
  • 연합뉴스
  • 승인 2019.06.09 19:31
  • 댓글 0
  •   1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반 9분만에 첫 골 허용
후반 69분에야 첫 슈팅 고전
12일 나이지리아 2차전 승점 도전
2회 연속 16강 진출에 도전장을 내민 태극낭자들이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개막전에서 ‘우승후보’ 프랑스의 한 차원 높은 벽을 넘지 못하고 맥없이 무너졌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은 지난 8일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개최국 프랑스와 벌인 2019 FIFA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0-4로 무너졌다.

개막전에서 패배의 쓴맛을 본 우리나라는 한국시간으로 12일 오후 10시 그르노블의 스타드 드 알프스에서 치러지는 나이지리아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승점 확보에 도전한다.

프랑스 선수들의 월등한 개인기와 피지컬에 태극낭자들이 속수무책으로 당한 경기였다. 슈팅도 3개에 그쳤다.

전반 초반부터 한국 진영을 거세게 공략한 프랑스는 전반 9분 만에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캡틴’ 아망딘 앙리의 크로스를 외제니 르 소메르가 페널티지역에서 강한 오른발 슛으로 결승골을 뽑아냈다.

공세의 강도를 더욱 끌어올린 프랑스는 전반 27분 골지역 왼쪽에서 그리주 음보크 바티가 오른발 슛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하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무효가 선언됐다.

하지만 안심도 잠시. 프랑스는 전반 35분 가에탄 티네의 코너킥을 공격에 가담한 187㎝의 장신 수비수 웬디 르나르가 골지역 왼쪽에서 머리로 추가골을 꽂으며 승기를 잡았다.

르나르는 전반 추가 시간 코너킥 상황에서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번쩍 솟아올라 헤딩으로 쐐기골을 터트리며 멀티골을 작성했다.

한국은 프랑스에 전반전 동안 17차례 슛을 내주고 단 한 차례 슛 시도조차 못 하며 ‘슈팅 제로’에 그쳤다.

윤덕여 감독은 후반 7분 강유미 대신 ‘막내’ 강채림을, 후반 24분에는 이영주 대신 이민아를 잇달아 투입하며 분위기 전환에 나섰다.

마침내 한국은 역습에 나선 후반 24분 강채림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골을 노렸지만, 크로스바를 훌쩍 넘었다. 킥오프 69분 만에 나온 한국의 첫 슈팅이었다.

한국은 후반 32분 ‘엄마 선수’ 황보람이 전방으로 투입한 볼이 프랑스 수비수 발에 맞고 뒤로 흘렀다. 이민아가 재빠르게 볼을 따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슛을 때린 게 골대 왼쪽으로 빗나가며 아쉬움을 남겼다.

후반 38분 김혜림의 중거리슛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듯했지만 한국은 후반 40분 네 번째 실점하며 무너졌다.

프랑스의 앙리는 후반 40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4-0 스코어를 만들면서 골 잔치에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