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KT 김사율, 뒤늦은 공식 은퇴식…“ 팬들에 감사”
前 KT 김사율, 뒤늦은 공식 은퇴식…“ 팬들에 감사”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6.09 19:31
  • 댓글 0
  •   1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KT 위즈의 경기에 앞서 진행된 김사율의 은퇴식에서 김사율(가운데)이 양 구단 선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지난 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KT 위즈의 경기에 앞서 진행된 김사율의 은퇴식에서 김사율(가운데)이 양 구단 선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프로야구 KT 위즈에서 선수생활을 마감한 김사율(39)이 팬들 앞에서 공식으로 작별 인사를 했다.

KT는 지난 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김사율의 은퇴식을 열었다.

경기 시구와 시타는 김사율의 아들 민재(7), 딸 효주(11)가 맡았다. 김사율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한 뒤, 전 동료들과 포옹했다. 뒤늦은 KBO리그 500경기 출장 시상식도 열렸다.

김사율은 소속사 디앤피파트너를 통해 “나는 프로 생활 동안 항상 화려한 선수는 아니었다. 하지만 변함없이 보내주신 팬들의 성원 덕에 계속해서 공을 던졌다”며 “야구장에서 김사율이라는 이름 석 자를 외쳐주신 팬들 한 분 한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1999년 경남상고를 졸업한 뒤 롯데에 입단한 김사율은 2015시즌을 앞두고 프리에이전트(FA)로 신생팀 KT와 계약했고 2018시즌까지 뛰었다.

그는 18시즌 동안 500경기에 등판해 26승 48패 65세이브 23홀드 평균자책점 5.10을 올렸다.

김사율은 지난해 은퇴 뒤 수원에서 야구 아카데미를 열고 선수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양승호 전 롯데 감독의 에이전시인 디엔피파트너에서 유소년 사업팀장으로 일하고 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