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성사업 ‘본궤도’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성사업 ‘본궤도’
  • 여원현 기자
  • 승인 2019.06.09 19:57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단 지정계획’ 국토부 심의 통과
내년 7월 용인시 승인 받을 계획
“차질 없는 추진 위해 협력할 것”
122조원이 투입돼 반도체 생산·연구시설을 짓는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성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경기도는 지난 5일 국토교통부 산업정책입지심의회에서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성사업을 골자로 한 ‘경기도 산업단지 지정계획’이 심의를 통과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다음달 관계기관 협의와 합동 설명회, 내년 3월 경기도 산업단지계획 심의, 5월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 등 행정절차를 거쳐 7월 용인시 승인을 받을 계획이다.

용인반도체클러스터는 SK하이닉스가 기반시설 1조6천억원, 산업설비 120조원 등 122조원을 투자해 용인시 원삼면 죽능리 일대 448만㎡에 국내·외 50개 이상 반도체 장비·소재·부품 업체가 입주할 생산·연구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2만여 명이 넘는 직·간접 일자리 창출, 513조원 생산유발, 188조원 부가가치 유발 등 경제효과가 기대된다. 특히 SK하이닉스는 4개 반도체 팹(Fab) 1만2천여 명, 지원부서 인력 3천명 등 1만5천여 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건설사의 직접 고용 인원도 2천여 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도는 ‘반도체산단지원 태스크포스(TF)’를 구성, 기반시설 공급 및 지원방안 모색, 관계기관 협의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 종사자들을 위한 생활편익시설, 주거시설, 후생복지시설 등이 산단조성계획에 반영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3월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총 448만㎡ 규모 부지 확보를 위한 물량을 배정했고, 지난달 21일에는 이재명 지사와 백군기 용인시장·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안재현 SK건설㈜ 대표이사가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노태종 도 산업정책과장은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 되도록 SK하이닉스 및 용인시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여원현기자 dudnjsgus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