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외국인노동자 대상 통역·안전보건교육
시흥시, 외국인노동자 대상 통역·안전보건교육
  • 김원규 기자
  • 승인 2019.06.10 20:12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어가 능통한 결혼이주 여성 안전보건강사가 안전 보건 교육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외국인 노동자들이 교육을 받고 있다./시흥시 제공
한국어가 능통한 결혼이주 여성 안전보건강사가 안전 보건 교육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외국인 노동자들이 교육을 받고 있다./시흥시 제공

 

시흥시는 시흥스마트허브 및 건설현장에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를 위한 통역지원 및 다양한 안전보건교육을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현재 대규모 택지지구 개발로 아파트 건설현장에 외국인 근로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시흥스마트허브에는 10인 이하 영세사업장이 82.7%를 차지하고 있어 외국인 근로자의 안전보건관리가 취약한 상황이다.

이에 시흥시 보건소는 2015년부터 한국어에 능통한 결혼이주 여성을 안전보건강사로 양성해 통역을 통한 외국인 근로자의 안전보건교육 사업을 추진해 왔다.

지난 해 부터는 그 동안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전문 외국인 안전보건강사 양성시스템을 구축, 총 8명(중국4, 베트남1, 몽골1, 네팔1, 우즈벡1)의 전문 강사를 양성해 자국어로 직접 안전보건 교육을 진행하게 됐다. 교육에 참여한 근로자들은 “자국어로 안전보건교육을 받으니, 교육에 더 집중이 되고 어려운 내용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어 좋았다”며 참여 소감을 밝혔다.

/시흥=김원규기자 kw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