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수도권 순환고속도로’ 명칭 개정 당연
[사설]‘수도권 순환고속도로’ 명칭 개정 당연
  • 경기신문
  • 승인 2019.06.11 19:05
  • 댓글 0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이 ‘수도권순환도로’로 개정될 것 같다. 인천시에 이어 서울시도 명칭 개정에 동의했기 때문이다. 서울시와 함께 순환도로가 지나가는 송파, 노원, 강동 등 3개 구청도 동의서를 도에 보내왔다. 명칭 개정 건의를 위한 법적 준비절차가 완료됨으로써 도는 이달 중순까지 관련 준비 절차를 마치고 국토부에 도로 명칭 변경을 공식 건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와 인천시는 지난해 12월 21일 국토부에 명칭 개정을 건의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수도권 교통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1988년에 착공해 2007년 전구간이 개통된 총연장 128km 왕복 8차로 고속국도다. 이 도로는 경기도의 고양·파주 등 14개 시·군과, 서울특별시의 송파·노원 등 3개구, 인천광역시의 부평·계양 등 3개구를 연결한다. 이처럼 중요한 기능을 가진 도로이기 때문에 수도권 주민들의 이용률이 높지만 서울 중심의 사고로 붙여진 명칭으로 개통 당시부터 경기도민과 인천시민들의 반발이 컸다. 서울보다 인구가 많은 경기도와 인천시가 서울 외곽, 즉 변두리가 되는 것이다. 경기도민과 인천시민으로서는 매우 불쾌한 명칭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지난 지방선거 때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을 바꾸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하지만 고속도로 명칭을 개정하는 일은 단순한 것이 아니다. 해당 노선이 지나가는 모든 지방자치단체장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이에 도는 관련 지자체를 대상으로 설득 작업을 벌였다. 지난해 12월 인천시와 도내 14개 시·군 동의를 얻어냈다. 도내 13개 지방의회도 결의안을 채택, 힘을 몰아줬다. 도의회 역시 명칭개정이 필요하다며 '명칭개정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는 등 적극적으로 도왔다. 이런 노력 끝에 경기도-서울시 실무협의회가 구성됐다. 여러 차례 회의 끝에 명칭개정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뒤 3개 구와 서울시의회 동의 절차를 거쳐 최종 동의서를 도에 전달한 것이다.

경기도와 인천시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를 수도권순환도로로 명칭을 변경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것은 매우 당연하다. 도가 국토부에 명칭 개정을 공식으로 건의하면 국토부는 행정안전부, 한국도로공사 등의 의견을 수렴한 뒤 도로관리심의위원회에 상정, 변경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수도권순환도로’로 개정되면 수도권 주민들의 자부심을 되살리고 공동체 의식 형성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경기도는 도로 명칭 변경안이 반드시 통과되도록 끝까지 노력해주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