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여름 폭염 시가지 그늘막서 식히세요”
가평군 “여름 폭염 시가지 그늘막서 식히세요”
  • 김영복 기자
  • 승인 2019.06.11 20:59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신호등 변 18곳 파라솔형 설치
가평군이 뜨거운 햇볕으로부터 피할수 있는 그늘막을 설치해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받고 있다.

11일 군에 따르면 지난 5월 폭염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무더위로부터 군민건강 보호를 위해 사업비 2천700여만 원을 들여 읍·면 시가지 교통신호등 주변 18곳에 파라솔형 그늘막을 설치했다.

그늘막은 보행자 빈도수가 많은 곳으로 청평면 5개소, 조종면 2개소, 설악면 1개소, 가평읍 10개소에 설치되며 신호를 기다리는 보행자들이 잠시 더위를 피하며 쉴 수 있다.

군은 올해 2월에는 한파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관내 유동인구 밀집지역 버스정류장 7개소에 바람을 막아주는 방풍막을 설치해 군민과 행락객 사이에서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다.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추위를 피할수 있도록 해 보행자가 장시간 추위에 노출될 경우 발생하는 저체온증, 동상 등 한행질환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주며 잠시나마 쉬어갈수 있는 공간으로 사랑받았다.

군 관계자는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폭염 저감시설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폭염특보 발효시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한 수분섭취를 통해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가평=김영복기자 ky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