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컵 제주 국제체조대회 14개국 53명 선수 출전
코리아컵 제주 국제체조대회 14개국 53명 선수 출전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6.11 21:30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19일 한라체육관서 개최

런던 도마 銅 라디빌로프 참가
여자 44세 추소비티나도 초청
남북관계 주춤… 北 대회 불참
제3회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에 출전하는 선수 명단이 확정됐다.

대한체조협회는 오는 18일과 19일, 이틀간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리는 제3회 코리아컵 제주 국제체조대회에 14개 국가에서 총 118명의 선수단이 참가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중 경기에 출전하는 선수는 모두 53명으로 남자 기계체조 6개 종목에 19명, 여자 기계체조 4개 종목에 18명, 리듬체조 4개 종목에 16명 등이다.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는 지난 2011년 고양시와 2014년 인천시에 이어 세번째로 열리는 대회로 우리나라 국가대표 선수들과 세계적인 실력을 갖춘 외국 선수들이 상금을 걸고 기량을 다투는 무대로 자리매김했다.

우리나라 대표로는 내년 도쿄올림픽 남자 도마에서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하는 양학선(27·수원시청)과 여자 도마 메달 기대주 여서정(17·경기체고), 리듬체조의 쌍벽 김채운(18·세종대)과 서고은(18·문정고) 등이 출전한다.

초청 선수 중에선 이고르 라디빌로프(27·우크라이나), 알렉사 모레노(25·멕시코), 옥사나 추소비티나(44·우즈베키스탄), 마리야 파세카(24·러시아)가 최강자로 꼽힌다.

라디빌로프는 2012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양학선에 이어 남자 도마 동메달을 목에 걸었고 추소비티나는 설명이 필요 없는 여자 도마 종목의 산증인으로 지금도 딸뻘인 선수들과 경쟁할 만큼 기량이 출중하다.

또 파세카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도마 은메달리스트이며 모레노는 작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도마 동메달리스트다.

리듬체조에선 이탈리아 출신으로 작년 세계선수권대회 리본 2위, 팀 종목 3위에 오른 밀레나 발다사리(18)와 일본의 간판 미나가와 가호(22)가 참가한다.

최근 주춤한 남북관계 탓에 참가 가능성이 높았던 북한 선수들은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는다.

대회 첫날인 18일엔 남자 3개 종목(마루운동, 안마, 링), 여자 2개 종목(도마, 이단평행봉) 리듬체조 2개 종목(후프, 볼)이 열리고 19일에는 남자 3개 종목(도마, 평행봉, 철봉), 여자 2개 종목(평균대, 마루운동), 리듬체조 2개 종목(곤봉, 리본)이 이어진다.

공식 경기가 끝난 뒤에는 참가 선수들의 화려한 갈라쇼도 진행된다.

한편 대한체조협회는 16일 오후 5시 선수단 숙소인 제주 아스타 호텔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어 선수들의 각오를 전할 계획이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