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발전소 포천 유치’ 팔 걷은 道
‘양수발전소 포천 유치’ 팔 걷은 道
  • 조주형 기자
  • 승인 2019.06.11 21:38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 건의·관련자 협조 요청 등
3개 지자체 경합… 14일 발표

경기도는 총 사업비 1조원 가량이 투입되는 ‘양수발전소’의 포천시 유치를 위해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는 양수발전소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안정적인 수도권 전력 수급 등을 도모하고, 남북통일에 대비한 전력생산의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판단에서다.

양수발전소는 소형 댐 2개를 건설한 뒤 전력 사용량이 적은 시간대에 남는 전력을 활용, 상류 댐으로 물을 끌어 올린 뒤 전력 사용량이 많은 시간대에 하류 댐으로 물을 흘려보내 전기를 생산하는 수력발전의 한 가지 방식이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국내에 500~800㎿급 양수발전소를 건립하고자 지난 2월부터 발전소 후보지 자율유치 공모를 진행중이다.

이에 포천시는 지난달 31일 이동면 도평리 일대에 750㎿ 규모(원전 1기 기준 75% 수준)의 양수발전소를 건립하는 내용의 ‘포천시 사업계획서’와 지역주민 12만2천734명의 서명을 담은 서명서를 한수원에 제출했다.

공모에는 포천시와 함께 강원 홍천군, 경북 봉화군, 충북 영동군 등 3개 지자체가 참여했다.

홍천은 예상발전 설비용량 600㎿, 봉화와 영동은 각각 500㎿와 발전 효율 면에서 포천시가 앞서고, 송전선로 개설비용 절감 등에도 유리하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결과는 오는 14일 발표될 예정이다.

도는 포천시에 양수발전소가 유치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한수원에 포천시 유치를 적극 건의하는 것은 물론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 도내 지역구 국회의원, 담당 중앙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 협조를 구하할 계획이다.

도는 양수발전소가 건립되면 7천982명(연간 1천140명)의 고용유발 효과, 1조6천839억원(연간 약 2천413억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1조원 가량의 양수발전소 건설비용 중 7천억원 가량이 토지보상비, 발전소 공사비 등으로 포천지역 내에서 소비되는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남북통일에 대비해 포천시 양수발전소를 북한지역 전력 공급을 위한 중요거점으로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포천지역 일대는 양수발전소 건립에 있어서는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는 타 지역에 비해 효율 등 모든 면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최적에 입지”라며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 등에 큰 효과가 있는 만큼 양수발전소가 반드시 유치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주형기자 peter52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