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한 도민 먹거리 보장”
“지속가능한 도민 먹거리 보장”
  • 여원현 기자
  • 승인 2019.06.11 21:41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4대 전략 12개 과제 발표
기초수급자 식생활 질 높이기
먹거리 부족비율 27.5%로 ↓

공공분야 지역농산물 공급 확대
아침 결식률 33.7%까지 개선
11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이대직 농정해양국장이 ‘경기도 먹거리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노경신기자 mono316@
11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이대직 농정해양국장이 ‘경기도 먹거리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노경신기자 mono316@

 

경기도가 오는 2024년까지 기초생활수급자의 먹거리 부족비율을 기존 대비 30% 이상 줄이기로 했다.

이 기간 도내 공공분야의 지역농산물 공급률은 2배 이상 늘린다.

이대직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은 11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경기도 먹거리 전략’을 발표했다.

앞으로 5년간 추진될 이번 전략은 지역농업과의 연계를 통한 안전하고,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도민 먹거리를 보장하는 게 핵심이라고 이 국장은 설명했다.

먹거리 전략은 ‘공정, 지속, 건강, 연결’을 핵심가치로 4대 전략, 12개 과제로 구성됐다.

도는 우선 기초생활수급자의 식생활 질 개선에 나선다.

이를 위해 지역사회건강조사(2014~2016년) 결과 평균 41.3%에 달하는 기초생활수급자의 먹거리 부족비율을 27.5%까지 낮추기로 했다.

도내 중소농의 소득증대 기여를 위해 공공분야의 지역농산물 공급은 현재 4천억 원 수준인에서 1조 원까지 늘릴 계획이다.

또 건강한 식생활 확산을 위해 2017년 지역건강통계상 전국 17개 광역 시·도 중 5번째로 높은 아침 결식률(39.2%)을 가장 낮은 수준(33.7%)까지 개선한다는 구상이다.

도내 31개 모든 시·군에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민관합동 먹거리위원회 설치를 지원, 지역 내 먹거리 공동체도 육성할 계획이다.

앞서 도는 지난해 8월 결식아동 급식단가를 4천500원에서 전국 최고 수준인 6천원으로 인상했다.

임산부와 영유아에 대한 맞춤형 영양지원 사업인 ‘영양플러스 사업’ 대기자 해소를 위해 도비 지원도 늘렸고, 시민사회 스스로 먹거리 취약계층을 돌보는 ‘시민단체 먹거리 보장사업’ 등도 추진하고 있다.

오는 9월부터 시행될 고교 무상급식 및 어린이집 아동급식 지원 확대를 위한 예산 262억원도 추경안을 통해 확보했다.

/여원현기자 dudnjsgus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