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접경지 균형발전, 광역의원에게 거는 기대
[사설]접경지 균형발전, 광역의원에게 거는 기대
  • 경기신문
  • 승인 2019.06.12 18:51
  • 댓글 0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접경지역은 분단 후유증으로 개발이 멈춘 곳이다. 일부 지역은 바이러스를 이유로 주민들이 헌혈조차 할 수 없다. 이같은 ‘발전진공지역’에 노루꼬리만한 햇살이 비출 전망이다. 경기도 등 접경지역 광역의원들이 ‘접경지 균형발전 공동연구위원회’ 전문위원으로 참여하면서 지역 주민들의 요구를 정부에 제대로 건의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기 때문이다. 경기도와 인천시, 강원도,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지난 10일 경기도·인천시·강원도의회 의원 각 2명씩 모두 6명을 전문위원으로 위촉하는 동시에 간담회를 열고 접경지역균형발전을 위한 공동연구에 시동을 걸었다. 경기도의회 정대운·김우석 의원, 인천시의회 백종빈·윤재상 의원, 강원도의회 김규호·남상규 의원이 그들이다. 이로써 접경지 균형발전위원회는 경기도 고양, 파주, 김포, 양주, 포천, 동두천, 연천 등 7곳과 인천시 강화, 옹진 등 2곳, 강원도 철원, 화천, 춘천, 양구, 인제, 고성 등 6곳을 포함해 모두 15개 접경지역 지자체와 각 연구원, 전문가 등 40여 명으로 진용을 꾸렸다.

위원회는 일차적으로 연구비 3억5천만 원을 투자해 ‘접경지역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산업 육성과 균형발전 연구’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 연구를 통해 ▲한반도 평화시대를 맞아 분단이후 발전의 기회를 희생해 온 접경지 주민들에게 지역균형발전에 대한 정부의 의지 표명 ▲접경지역 수요에 기반한 종합적이고 합리적인 접경지 균형발전정책 수립 ▲중첩된 규제와 산업인프라가 부족한 특수상황지역의 균형발전사업과제 도출 등 성과를 낼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최근 10년 이내 연구결과 조사 및 분석 ▲접경지 시·군 지역산업경제 수요조사 ▲접경지 일반·농공 등 지방산업단지, 국가산업단지 현황 및 특화산업, 혁신역량 등 현황조사 및 분석 ▲접경지 북측 산업경제 현황 등 조사분석 ▲접경지 시·군내 산업 불균형, DMZ 관광, 지역특화산업, 남북교류협력 등에 대한 주민 수요조사 및 분등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성공을 빈다.

이처럼 광역의원들의 위원회 참여로 그동안 분단이라는 비극적 상황으로 인해 희생을 견뎌야했던 이 지역의 실질적인 균형발전이 이뤄졌으면 좋겠다는 것이 지역 주민들의 간절한 바람이다. 이를위해 실행가능한 공동연구가 우선돼야 한다는 것은 물론이다. 지역주민들의 이해와 요구가 무엇인지 세심하게 살펴야 하는 의무가 그래서 위원회에 참여한 광역의원들 어깨에 달려있다. 어떻게, 무엇을 하는지 꾸준히 지켜볼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