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장 아니죠, 동화구연가입니다
이천시장 아니죠, 동화구연가입니다
  • 방복길 기자
  • 승인 2019.06.12 19:15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태준 시장, 시립어린이도서관 프로그램 참여
‘딩동거미’ 읽어주며 아이들과 동요 부르기도

 

엄태준 이천시장이 노란 앞치마를 입고 동화구연가로 깜작 변신했다.

오는 22일 개관 10주년을 맞이하는 이천시립어린이도서관에서 개관 기념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시장님, 책 읽어주세요’가 진행됐기 때문이다.

12일 진행된 ‘시장님, 책 읽어주세요’는 어린이가 유아기부터 독서에 흥미를 갖고 책 읽는 습관을 생활화할 수 있도록 어린이도서관에 견학 온 유아들을 대상으로 엄태준 이천시장이 직접 동화구연을 해 주는 방식으로 운영됐다. 구연도서인 ‘딩동거미’는 거미가 문제를 내면 개미들이 정답을 맞추는 내용의 그림책이다.

동화구연 전 엄 시장의 기타반주에 맞춰 ‘거미가 줄을 타고 올라갑니다’를 함께 부른 후 동화책 내용에 맞춰 거미 머리띠를 한 시장과 개미 머리띠를 한 아이들이 함께 마주앉아 책을 읽는다.

동화구연 후 어린이들과의 대화시간에는 아이들이 시장에 대한 궁금점과 엉뚱한 질문들을 쏟아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이번 동화구연을 위해 엄 시장은 지난 수 주 동안 동화구연 방법에 대해 공부하고, 아이들과 함께 부를 동요를 직접 기타연주로 준비하는 등 공을 들였다.

한편, 어린이도서관은 이번 6월, 개관 10주년을 맞아 ‘시장님 책 읽어주세요’를 비롯해 지난 10년 간 어린이도서관을 사랑해준 이천시민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독서문화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자세한 내용은 이천시 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천=방복길기자 bb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